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나이지리아→스페인, 11일간 유조선 방향타 위에 걸터앉아 밀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선박 하단에 위치한 방향타 위 좁은 공간에서 무려 11일을 버틴 나이지리아 밀항자 3명이 구조됐습니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8일(현지시간) 스페인의 라스팔마스에 도착했습니다.

스페인 해안경비대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이들은 구조 당시 유조선 '알리티니Ⅱ' 방향타 위에 물에 닿을 듯 위태롭게 걸터앉은 모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