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벤투 손 뿌리쳤다?…태극전사 흔드는 억지 주장 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현석 인턴기자) 한국 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경기 후 파울루 벤투 감독의 손을 뿌리쳤다는 소식으로 논란이 일었지만, 이는 오해로 밝혀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2-3으로 졌다. 1무 1패로 조 최하위로 쳐지면서 16강 진출이 더욱 험난해졌다.

한국 선수들과 스태프는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마자, 모두 심판에게 달려갔다.

코너킥이 주어질 수 있는 상황에서 경기를 마무리해버린 심판에게 항의하기 위해서였다. 이 과정에서 벤투 감독은 퇴장당했고, 주장 손흥민은 아쉬운 결과에 고개를 떨궜다.

하지만 일부 가나 스태프들은 그런 상황을 무시한 채 손흥민을 옆에 두고 카메라를 들이밀었다.

부적절한 시간과 장소에서 사진을 요청하는 그들에게 손흥민도 좋은 표정을 지을 수 없었다. 사진을 거절한 후에도 손흥민은 굳은 표정으로 경기장에 서 있었다.

엑스포츠뉴스


논란이 된 장면은 이후 손흥민이 라커룸에 돌아가기 위해 라커룸으로 움직이는 사이에 나왔다. 벤투 감독이 손흥민을 위로하기 위해 손을 뻗으며 다가갔으나, 손흥민이 다소 신경질적으로 뿌리쳤다.

이 모습이 중계 카메라와 사진으로 공개되자 팬들 사이에서는 많은 논란이 일었다. 4초 분량의 해당 장면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언론에 보도되었고, 팬들 사이에서도 ‘이해가 된다’라는 의견과 ‘감독의 손을 뿌리친 것은 너무하다’라는 의견으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하지만 지난 29일 박문성 해설위원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달수네 라이브’가 공개한 무편집 풀영상을 확인하자 손흥민의 행동에는 벤투를 뿌리치려는 의도가 없었음을 알 수 있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손흥민은 주변 가나 선수들과 한국 선수들이 엉킨 상황에서 손을 보지 못한 채 뿌리쳤고, 이후 벤투 감독임을 확인한 손흥민은 나란히 걸어서 라커룸으로 이동하는 모습을 풀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벤투 감독과 함께 걸어가며 표정도 한결 풀려있었다.

엑스포츠뉴스


한편 손흥민은 가나전 이후 인터뷰에서 벤투 감독의 포르투갈전 부재에 대해 “감독님이 요구하는 것들을 더 잘 이행하기 위해 새겨들으려고 노력하고, 며칠 안 남은 기간에 준비를 더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선수들도 가능성을 보고 잘 준비할 것으로 생각한다. 저도 선수들과 함께 준비를 잘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연합뉴스, 유튜브 달수네라이브 캡처

이현석 기자 digh1229@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