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나·우루과이 석연찮은 판정에 당했다…한국도 포르투갈 PK 주의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포르투갈, 가나·우루과이 석연찮은 PK 얻어내

전문가들도 “심각한 오판” 지적

12월 3일 포르투갈과 최종전 앞둔 한국 대표팀도 주의해야

이데일리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 대 우루과이 경기. 우루과이 호세 히메네스가 페널티 에어리어 안에서 핸드볼 파울을 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페널티킥 주의보.’ 포르투갈과 운명의 한 판을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에 걸린 미션이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 최종 상대인 포르투갈이 앞선 1, 2차전에서 페널티킥으로 수혜를 봤다는 논란이 나왔기 때문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2월 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을 상대로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을 치른다.

포르투갈은 이미 2승을 거둬 16강 진출을 확정했고, 1무 1패인 한국은 반드시 포르투갈을 꺾고 같은 시간 열리는 가나-우루과이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FIFA 랭킹 9위로 28위인 한국보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크게 앞서는 포르투갈은 앞선 가나와 1차전, 우루과이와 2차전에서 모두 페널티킥 판정에서 이득을 봤다는 지적이 나와 한국은 더욱더 큰 부담을 떠안게 됐다.

가나와 1차전에서 포르투갈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무소속)가 페널티킥을 얻었다. 이 판정을 두고 오토 아도 가나 감독은 “심판이 (호날두에게) 준 특별 선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가나 수비수와 경합 과정에서 호날두가 넘어졌는데, 페널티킥을 줄 정도의 반칙은 아니었다고 주장했고, “심각한 오판”이라는 전문가들의 목소리도 제법 나왔다.

이를 두고 FIFA 기술연구그룹(TSG)이 “호날두가 천재적인 플레이로 페널티킥을 얻은 것”이라며 해명했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29일 끝난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2차전에서도 논란이 또 발생했다. 포르투갈은 1-0으로 앞선 후반 48분에 우루과이 수비수 호세 히메네스의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 2-0 승리를 거뒀다. 히메네스가 넘어지는 과정에서 손을 짚던 중 공이 굴러와 손에 닿았는데, 주심은 비디오 판독(VAR)을 거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를 두고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의 해설가 조 콜은 “끔찍한 판정”이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국제축구평의회(IFAB)는 축구 경기 규정을 개정하면서 “공을 향해 움직이거나 팔이나 손을 부자연스럽게 크게 만드는 경우”에만 핸드볼 반칙을 주도록 정했다. 이 때문에 히메네스가 손으로 땅을 짚는 자연스러운 동작이었음에도 페널티킥이 선언된 것은 부당하다는 주장들이 나왔다.

일례로 28일 열린 한국과 가나전에서 가나의 첫 골 당시 페널티 지역 안에서 가나 선수의 팔에 공이 맞았지만, 주심은 VAR 확인 후 고의성이 없었다고 판단하고 가나의 골을 그대로 인정한 바 있다.

웨일스 국가대표 출신 할 롭슨도 “넘어지는 과정에서 자신을 부상에서 보호하기 위한 동작이었다”며 “여기에 페널티킥을 주는 것은 VAR이 일관적이지 않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한국 입장에서는 포르투갈이 석연치 않은 상황에서 페널티킥을 얻었고, 이를 모두 득점으로 연결했다는 점이 부담으로 다가온다. 또 한 번 불꽃을 태우겠다는 다짐으로 최종전에 나설 대표팀이 냉정한 경기 운영을 해야 하는 이유다.
이데일리

호날두가 우루과이전에서 페널티킥을 차고 있다.(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