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손 단짝’ 케인, 이번엔 도움왕? 슛 4개에 무득점, 도움은 3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해리 케인.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골든부트(득점왕)를 신었던 해리 케인(29·잉글랜드)이 이번엔 도움왕에 오를 태세다. 월드컵에서 도움 1위에게 주는 상은 없지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과 도움왕을 동시석권하기도 했던 케인이 세계 최고 무대에서 득점왕에 이어 도움왕에 오르는 흥미로운 기록을 쓸 수 있을지 주목된다.

케인은 30일 새벽(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B조 조별리그 웨일스와의 최종 3차전에서 어시스트 1개를 기록하며 잉글랜드의 3-0 완승을 거들었다. B조 1위(2승1무)로 16강에 오른 잉글랜드는 다음달 5일 네덜란드에 이어 A조 2위를 차지한 세네갈과 8강 진출을 다툰다.

케인은 마커스 래시퍼드가 프리킥 선제골을 터뜨린지 1분 만인 후반 6분 문전을 향해 쇄도하던 필 포든을 향해 땅볼 크로스를 배달해 추가골을 이끌어냈다. 이란과의 1차전에서 멀티 도움을 기록했던 케인은 이로써 가장 먼저 대회 3호 어시스트를 수확했다. 득점포는 아직 가동하지 못한 상황.

러시아월드컵에서 6골을 터뜨리며 득점왕에 등극했던 케인은 이번 월드컵에선 집중 견제를 당하며 직접 골을 넣기 보다는 후배들에게 득점 기회를 만들어주고 있다. EPL에서 영혼의 단짝 손흥민과 함께 최다 합작골 기록(42골)을 쓴 솜씨 그대로다. A매치 통산 51골로 웨인 루니(53골)를 넘어 잉글랜드 역대 최다골 신기록을 눈앞에 두고 있으나 욕심을 내지 않는 모양새다.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통계를 보면 이날 잉글랜드는 웨일스 골문을 향해 이번 대회 들어 가장 많은 17개 슈팅을 날렸으나 케인은 2회에 불과했다. 조별리그 3경기에서 날린 슈팅은 모두 4개(경기당 1.3개)로 도움보다 1개 많다. EPL 통산 3회 득점왕에 빛나는 케인으로서는 매우 적은 슈팅이 아닐 수 없다.

케인은 월드컵 사상 첫 ‘영국 더비’에서 승리한 뒤 “젊은 친구들의 번뜩임 덕택에 토너먼트에 오를 수 있었다”며 “16강전에서도 좋은 결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홍지민 전문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