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후 위기 다룬 '러브 인 블루', 재미·경각심 두 마리 토끼 잡을까(종합) [N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드라마 '러브 인 블루' 제작발표회/(왼쪽부터) 이철 대표., 차순배, 장세현, 김윤서, 연미주, 윤기원, 이남철 감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기후 위기에 대해 다룬 '러브 인 블루'가 베일을 벗는다.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웹드라마 '러브 인 블루'(극본 김병원, 연출 이남철)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이철 로우카본 대표, 차순배, 장세현, 김윤서, 연미주, 윤기원, 이남철 감독이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다가올 2032년이라는 가까운 미래를 기반으로 한 '러브 인 블루'는 기후대재앙을 맞이한 지구에서 인류가 그저 생존을 위한 사투를 벌이는 가운데, 희망을 찾아가는 스토리를 담은 휴먼 코미디 그린(Green) 드라마다. 탄소배출, 지구온난화 등 기후 관련 이슈가 매일같이 화두인 요즘, 기후대재앙이 가져올 '러브 인 블루' 속 세상이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지, 또 기후 문제에 목숨이 걸린 드라마 속의 인물들이 어떤 대책을 마련할지 공개 전부터 관심을 모은다.

이 감독은 "'러브 인 블루'는 10년 후 2032년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라며 "기후 변화가 더 많이 심각해지면서 식량이 고갈되고 그로 인해 식량전쟁, 이상고온 현상이 일어나게 됐을 때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를 제시해주는 콘텐츠"라고 말했다. 이 대표도 "기후 재난이 일상화된 암울한 시대에 희망을 찾아가는 이야기 담고 싶었다"라며 "이 작품을 통해 기후 위기에 대한 심각성 알리고 싶었다, 지금도 늦지 않았고 바로 시작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주려고 했다"라고 기획의도를 전했다.

극 중 김윤서는 기후변화 연구소의 선임 연구원으로 탄소 중립을 위한 대책 마련이라는 중책을 맡은 자원화 역을 맡았다. 장세원은 과거 기후변화 연구소 연구원으로 기후기술(C-Tech) 연구의 중요성과 시급성을 인정받지 못하자 연구소를 떠났지만, 여전히 인류의 희망이 될 실마리를 쥐고 있는 천왕성 역을 맡아 호흡을 맞춘다. 배우 차순배가 환경부 장관으로 정계에 진출할 야욕에 차 있는 인물 산성비로, 윤기원이 환경부 장관의 오른팔로 아부를 빼놓을 수 없는 배출권으로, 연미주가 환경부 장관의 특별 지시로 천왕성을 감시하는 스파이 배신녀로 열연을 펼친다. 의도를 알 수 있는 작명에 대해 이 감독은 "시청자들이 캐릭터에 대해 쉽게 접근할 수 있었으면 했다"라고 부연했다.

뉴스1

웹드라마 '러브 인 블루' 포스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배우들은 '기후위기' 소재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고. 김윤서는 "기후 변화와 환경에 대한 서사가 무겁지 않아서 좋은 이야길 재밌게 만들어볼 수 있겠다 했다"라고 했으며, 장세현은 "주제를 들었을 때 '무거운 이야기가 아닐까'하고 접근했는데 재밌고 러블리해서 보는 분들도 무거운 주제를 쉽고 편하게 생각할 수 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연미주는 "'러브 인 블루'가 환경오염을 많이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되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차순배는 "이 작품은 '이 시대에 꼭 필요한 작품이구나'라는 생각이 들고 앞으로도 경각심을 일으킬 수 잇는 드라마라 촬영하면서도 '깨어있어야 되겠다' 싶었다"라고 했고, 윤기원은 "픽션이지만 현실적 소재로 만들어진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미리 준비를 하지 않으면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큰 일이 벌어질 수 있다는 경각심 느낄 수 있는 훌륭한 작품"이라고 했다.

'러브 인 블루'가 다루는 환경위기 소재는 '재미'로 소구하기는 쉽지 않다. 이런 약점을 커버하기 위한 제작진의 노력은 있었을까. 이 감독은 "숏폼 등 짧은 콘텐츠가 인기여서 전체적으로 템포감 있게 진행하려 했고, 배우들의 연기에서 코믹함을 많이 살려 젊은이들도 무겁지 않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실하고는 안 맞지만 1000만뷰가 목표"라고 알렸다.

김윤서는 극 중 러브라인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러브 인 블루' 대본이 너무 재미있었다"라며 "무거운 주제를 재밌고 가볍게 풀어주시고 러닝타임도 짧아서 쉽게 접근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러브라인이 강력하길 원했는데 감독님이 '취지와 맞지 않는다'라고 말하셨다"라며 "로맨스보다 티격태격, 알콩달콩하는 장면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세현은 "두 사람 사이는 개인간의 로맨스보다는 인류애와 동료애에 가깝지 않았을까 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드라마에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러브 인 블루'는 오는 12월9일 유튜브 채널 로우카본에서 처음 공개된다.

breeze5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