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TV]"패치 붙인 영상 600만 뷰"‥'롤코' 이해인, 비키니 유튜버 된 이유('진격의 언니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진격의 언니들' 방송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이해인이 연기에 대한 목마름으로 비키니 유튜버가 되었다.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는 과거 '롤러코스터'로 큰 사랑을 받은 이해인이 출연해 비키니 유튜버가 된 근황을 전했다.

이해인은 "과거 '롤러코스터'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했다"라며 "공백기가 많이 길었다. 이런저런 일을 겪으며 현재 111만 유튜버로 활동 중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피아노를 칠 때 꼭 옷을 입고 쳐야 할까. 제가 옷을 거의 입지 않고 피아노 치는 영상을 만들고 있다. 처음에는 일상 브이로그를 올리다가 어쩌다 몸매 라인이 드러나는 옷을 입고 피아노 치는 영상을 찍었다. 조회 수가 대박이 났다. '이거다!' 싶어서 '조금 더 벗고 찍어볼까?'라는 생각이 들었고, 그게 메인 콘텐츠가 됐다"라고 말했다.

박미선은 영상을 보고 깜짝 놀라며 "비키니 입고 찍은 게 가장 최근 거냐"라고 물었다. 이해인은 "가장 많이 벗은 건 비키니를 입지 않고 패치를 붙인 거다. 저는 더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패치 붙인 영상이 600만 뷰 정도 나왔다. 그게 저작권 문제로 내려졌다"라며 아쉬워했다.

또 이해인은 "처음엔 수익 창출이 되는 채널이었다. 노출 수위가 올라가면서 노란 딱지가 붙었다. 노란 딱지가 붙으면 수익 창출이 안 된다. 그 이후에는 유튜브 채널 자격 박탈을 한다. 그래서 영상은 올릴 수 있지만, 수익 창출이 안 된다. 전 영상을 만들면서 살아있다는 걸 느끼고, 카타르시스가 느껴진다"라고 이야기했다.

이해인은 연기를 그만둔 이유로 "저도 진짜 이상한 게 어느 순간 배우의 길이 닫혔다. 이상하게 꼬이고 안되더라. 회사도 없어지고 '내 길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시간이 흐르게 놔둘 수만은 없어서 아르바이트도 하고 열심히 이랬다. 필라테스 강사를 하려고 자격증까지 따서 강사 생활도 했다. 그러나 카메라 앞에서 일하던 사람이라 목마름이 충족되지 않더라. 그래서 카메라 앞에서 할 수 있는 일을 찾다가 유튜브를 하게 됐다"라고 토로했다.

이해인은 모친에게 노출 있는 영상을 찍는 게 어떠냐고 물어봤다. 모친은 "좋아하는 부모가 어디있냐. 난 안 봤다. 남한테 자랑도 하고 싶다. 예전에 드라마 나올 때는 알아서 사람들이 다가왔다"라고 해 이해인은 눈물을 흘렸다.

이해인은 마음대로 되지 않는 상황에 슬퍼했다. 이해인은 "옛날부터 막연하게 꿈꿔온 이미지는 신비로우면서도 독보적인 거다. 어느 배우가 속옷을 입지 않고 피아노 연주를 할 수 있겠나. 돈을 준다고 해도 쉽지 않다. 저는 저니까 할 수 있는 거라고 생각한다. 노출 수위가 높은 작품이어도 좋다"라고 말했다.

오디션 준비를 안 해 본 게 아니라며 "지인들에게도 도움을 요청했다. 인맥을 동원해서 해달라고 하면 거기서 오는 상처가 있다. 내가 쫓아다니면서 될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이 들었다. 기회조차 잡기 힘들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저는 지금 이게 목표가 아니라 과정일 뿐이다. 독보적인 캐릭터를 만들고 싶었다"라고 했다. 김호영은 "연기에 대한 열망이 있으니까 이미지 소모를 하기보다는 관심 있는 OST를 연주하며 거기에 맞춰 연기해라"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