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출산' 박신혜 복귀한다...박형식과 JTBC '닥터슬럼프' 주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조은별기자]박박 커플이 뜬다.

배우 박신혜, 박형식이 2023년 10월 방송예정인 JTBC ‘닥터슬럼프’에서 연기호흡을 맞춘다. ‘닥터슬럼프’는 전도유망했지만 슬럼프에 빠져 의사 일을 그만두고 옥탑방에 사는 두 주인공의 성장과 사랑을 다룬 드라마다.

박신혜는 극 중 의대 교수에게 태움(영혼이 재가 될 때까지 태운다는 뜻으로 의학계에서 괴롭힘으로 길들이는 규율을 지칭하는 용어)을 당하다 병원을 뛰쳐나온 여주인공 하늘을 연기한다.

박형식은 잘 나가는 성형외과 의사였지만 의료사고에 휘말려 망하는 남자주인공 정우역을 맡았다. 고교시절, 전교 1등 자리를 놓고 다투던 라이벌 관계였던 두 사람은 자의 반, 타의 반 병원을 뛰쳐나온 뒤 옥탑방에서 이웃으로 만나 엮이면서 서로의 아픔을 보듬고 의사로서 인간으로서 성장하며 사랑에 빠진다.

박신혜는 지난해 방송된 JTBC 드라마 ‘시지프스:더미쓰’ 이후 2년만의 복귀작이다. 그는 지난 1월 동갑내기 배우 최태준과 4년 여 열애 끝에 결혼한 뒤 5월 건강한 아들을 낳아 엄마가 됐다. 결혼, 임신, 출산, 육아로 한동안 작품에 임하지 못했지만 ‘닥터슬럼프’ 출연을 확정한 뒤 관리에 부쩍 힘을 쏟고 있다는 후문이다. 실제로 박신혜는 최근 자신의 소셜미디어계정에 붓기가 쏙 빠진 근황을 공개해 시선을 모았다.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여배우를 돋보이게 하는 배우 박형식은 지난 3월 공개된 디즈니+ ‘사운드트랙#1’ 이후 1년만에 안방 시청자들을 만난다. 아이돌 그룹 제국의 아이들 출신인 박형식은 2013년 KBS2 ‘시리우스’를 통해 연기자로 발 디딘 후 tvN ‘나인 : 아홉번의 시간여행’, KBS2 ‘가족끼리 왜이래’ ‘슈츠’, SBS ‘상류사회’, KBS2 ‘화랑’, JTBC ‘힘쎈여자 도봉순’, tvN ‘해피니스’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활약하며 어엿한 주연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닥터슬럼프’의 대본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집필한 백선우 작가가 집필한다. 방송 뒤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mulgae@sportsseoul.com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피앤드스튜디오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