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두달 연속 아파트 미분양 4만건↑···미분양 장기화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2월 중 둔촌주공 분양 예고

수도권 미분양 증가 가능성

서울 10월 아파트 매매 900건

경향신문

서울 응봉산에서 바라본 압구정 현대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 아파트 미분양 물량이 지난 9~10월 두 달 연속 4만가구를 넘었다. 10월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900건에 그쳐 부동산 거래절벽 상황이 지속됐다.

국토교통부가 30일 발표한 ‘10월 주택통계’ 자료를 보면 전국 아파트 미분양은 4만7217가구로 전월(4만1604가구)보다 13.5% 늘었다.

잇따른 금리인상과 부동산 가격하락 전망으로 주택거래량이 크게 줄면서 청약시장에도 여파가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단군이래 최대규모의 대단지 아파트인 둔촌주공재건축(올림픽파크 포레온)이 12월 중 분양에 나설 예정이어서 수도권 미분양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올림픽파크 포레온은 전체 1만2032가구 가운데 4786가구가 일반분양으로 나온다.

수도권의 아파트 미분양은 경기도의 미분양이 다소 줄어들면서 총 7612가구로 전월(7813가구) 보다 2.6%(201가구) 감소했다.

서울과 인천의 미분양은 전월보다 증가했다. 서울은 855가구로 전월(719가구) 보다 20.4% 늘었으며, 인천도 1666가구로 전월(1541가구) 보다 9.1% 증가했다. 지방의 미분양은 3만9605가구로, 전월(3만3791가구) 대비 17.2%(5814가구)증가했다. 지방에서는 강원(81.2%)과 충북(56.5%), 경남(73.9%), 전북(122.7%)이 높은 미분양 증가폭을 보였다.

경향신문

국토교통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은 전국 기준 10월 7077가구로 전월(7189가구) 대비 1.6% 줄었지만 서울(210가구)에서는 12.3%(23가구) 늘었다.

매매시장의 부진 역시 계속됐다. 10월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900건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9월(856건)보다 소폭 늘었지만 1년 전보다는 여전히 70.3% 급감한 수준을 보였다. 수도권 아파트 매매량도 5114건에 그쳤다. 전국 매매량은 1만8570건으로 전월(1만8028건)보다 3.0%가량 늘었으나 전년 동월대비 61.9% 거래가 감소했다.

전·월세 시장도 거래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10월 전·월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20만4403건으로 전월(20만5206건) 대비 0.4% 감소했다. 10월까지 누계 전·월세 거래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51.8%로 집계됐다.

류인하 기자 acha@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