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선우은숙 "유영재와 재혼, 전남편이 축하한다고"(같이삽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배우 선우은숙 씨가 재혼 비하인드를 전했다.

지난 29일 방송한 KBS2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선우은숙, 유영재 부부의 러브스토리가 공개됐다.

이날 박원숙 씨는 혜은이, 안문숙, 안소영 씨와 선우은숙 씨에 관한 이야기를 했다. 몇 개월 전 '같이삽시다'에 나와 외로움을 고백했던 선우은숙 씨가 최근 아나운서 출신 유영재 씨와 재혼을 발표했기 때문.

혜은이 씨는 "유영재 씨를 잘 알고 있다. 소식 듣고 전화했더니 '누나~' 하더라. 함께 웃었다"고 말헀다.

이에 박원숙 씨는 곧바로 선우은숙 씨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은숙아, 너 어떻게 된 거야"라면서 축하 인사를 건넸다. 선우은숙 씨는 "'같이 삽시다'가 나랑 인연이 있는 프로그램인가 봐"라며 "내가 출연할 때 뭐라고 했었냐. 난 항상 미래를 꿈꾼다고 이런 얘기하면서 헤어졌지 않냐. 그 후에 친한 동생을 만나러 갔다가 (유영재를) 알게 됐다"고 밝혔다.

선우은숙 씨는 촬영 5일 후 유영재 씨와 처음 만났다며 "첫 만남 뒤 3일 뒤에 차 한잔 하자고 연락이 왔다. 나한테 '인생은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는다'고 말하더라. 또 '허들이 있으면 그냥 뛰어야지 고민하면 넘을 수 없다' 하더라"라고 말했다.

선우은숙 씨는 "보통 프러포즈 하면 그 사람의 능력, 재산이 얼마나 되는지 궁금할 수 있지 않냐. 난 나하고 같이 신앙 생활 할 수 있냐고 물었다. 그랬더니 이 사람이 '나 목사님 아들이에요' 하더라. 이 말에 믿음이 갔다"라고 밝혔다. 이를 듣던 박원숙 씨는 "목사님 아들이라고 다 올바른 사람은 아니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원숙 씨가 "이영하는 혹시 (뭐라고 했냐)"라고 물어보자 선우은숙 씨는 "축하해줬다. 우리가 지금 나쁜 관계는 아니니까. 자식들 생각하지 말고 잘 살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선우은숙 씨는 지난 1981년 배우 이영하 씨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뒀지만 2007년 이혼했다. 선우은숙 씨는 지난달 4세 연하 유영재 씨와 재혼을 발표했다.

[사진=KBS]

YTN star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