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결혼·득남’ 김현중, 혼외자는 8년간 양육비 미지급? “복귀 앞두고 처음 만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SS501 출신 가수 겸 배우 김현중(사진)이 최근 결혼과 득남 소식을 전한 가운데 혼외자에게는 8년간 양육비를 한 푼도 지급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9일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에는 ‘단독! 김현중 충격적 양육비.. 8년만에 만난 아들이 상처받은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진호는 “김현중이 전 여자친구 A씨와 사이에서 낳은 아들에 대한 양육비를 8년 동안 단 한 번도 지급하지 않았다”며 2015년 혼외자를 얻었지만 8년간 거의 찾지 않았다고도 알렸다.

이어 그는 “첫 만남도 아이가 7살이 된 지난해 말이 돼서야 이뤄졌다”며 김현중은 당시 A씨에게 “양육비를 정리하자”고 연락했고, A씨 측은 “친아빠인데 아이라도 먼저 만나봐라”고 제안해 만남이 성사됐다고 전했다.

이에 이진호는 혼외자인 아들이 아빠와의 첫 만남에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으나 다만 김현중은 만남 이후 양육비 조정신청을 했다고도 밝혔다. 김현중은 판사가 월 200만원씩 양육비를 지급하라고 하자 김현중은 자신의 연소득이 7000만원이라며 양육비를 낮춰달라고 주장했다.

앞서 2021년 양육비 산정 기준표에 따르면 연소득 7000만원인 비양육자는 양육자에게 월 160만원씩 지급해야 한다.

그러나 김현중은 지난 8년간 단 한 번도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그간 지급하지 못한 양육비 소급분에 대해서도 ‘월 160만원’으로 조정해줄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종잡을 수 없는 김현중의 행보에 A씨의 가족마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애초에 연락이라도 안했다면 아이가 상처라도 덜 받았을텐데, 아이와 만남 이후 양육비 조정신청까지 했다”고 덧붙여 충격을 자아냈다.

또 이진호는 김현중이 8년 만에 갑자기 양육비 조정신청을 한 것에 대해 “관계자들은 (김현중이) 방송 복귀를 위해 조정신청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양육비를 주지 않아 배드파더스에 등재라도 되면 방송 복귀가 어려워지기 때문”이라고 추측했다.

이진호는 “그러니까 방송 복귀를 위해 철저하게 계산된 수순이 아니냐는 의혹”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김현중은 방송 복귀를 강행했고, 방송에서도 첫째 아이를 아예 언급조차 안했다. 아이에게 두번의 상처를 준 셈”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