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항공우주, FA-50 수출 기대 속 이익 레벨업 진입-SK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폴란드 외 말레이시아 등 추가 수출 타진

완제기에 부품 수출 등 기대, 미국 시장 진입 가능성도

투자의견 ‘매수’, 목표가 8만 원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SK증권은 한국항공우주(047810)에 대해 “이익 레벨업 구간에 진입했다”고 평가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가는 8만 원을 유지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승두 SK증권 연구원은 30일 보고서에서 “2015년부터 2016년까지 두 자릿수 이상 영업이익률 기록했던 이유는 항공기 부품 및 완제기 수출인데 2024년 및 2025년을 바라보는 현재 당시와 비슷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항공우주는 2013년 이라크에 24대의 FA-50을 수출하며 2015~2016년 두 자릿수 이상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한 바 있다. 수익성 좋은 항공기 부품 수주 증가 영향도 있었지만, 완제기 수출 증가로 인한 수익성 턴어라운드도 큰 영향을 미쳤던 것이 사실이다.

SK증권은 한국항공우주의 FA-50 추가 수출 가능성에 기대를 걸었다. 나 연구원은 “FA-50 경공격기는 폴란드와의 대규모 무기 수출 계약 과정에서 유일하게 기본계약과 이행계약 물량이 동일한 품목”이라며 “고객이 확실하게 도입을 원했고, 추후 납품 수량 변동 등 일말의 위험 요인도 확실하게 제거했다”는 판단이다.

총 48대 수출 계약을 맺은 폴란드 외에도 현재 추가 수출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는 국가로는 말레이시아, 이집트, 콜롬비아 등이 있다. 지난 10월에는 말레이시아 정부 대표단이 사천공장 현장실사를 진행했는데, 현지 언론에서도 1~2차로 나뉘어 진행될 말레이시아 왕립공군 경공격기 도입 사업 우선협상자로 한국항공우주가 가장 유력하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2018년 한 차례 고배를 마셨던 미 공군 훈련기 입찰 사업에도 재도전 한다. 당시 보잉-사브 컨소시엄에 가격 경쟁에서 밀려 탈락했던 카이록히드마틴 컨소시엄이 한 번 더 미국 시장의 문을 두들길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나 연구원은 “10월 미국 공군전투사령부(ACC)로부터 고등전술훈련기(ATT) 추가 도입 계획이 공개됐고, 최대 400 여대의 훈련기를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이라며 “최근 FA-50이 전세계적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만큼, 최종 선택을 받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고 판단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