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치얼업' 한지현, 배인혁과 비밀연애 시작하자마자 임지호 덫에 걸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SB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치얼업' 한지현 배인혁이 알콜달콩 비밀연애를 시작한 가운데 목숨을 위협받았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치얼업'(극본 차해원/연출 한태섭, 오준혁) 12화는 뜨거운 입맞춤으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도해이(한지현 분), 박정우(배인혁 분)가 흥미진진한 청춘 로맨스를 만들어갔다. 하룻밤 사이에 세상을 핑크빛으로 물든 두 사람의 달달한 속삭임이 시청자의 연애 세포를 한껏 자극했다.

도해이와 박정우는 테이아의 신입 단원과 단장으로 단내 연애 금지라는 규칙이 두 사람의 발목을 잡은 상황에도 단원들의 눈을 피해 한강에서 라면 먹으며 맥주 마시기 등 아슬아슬한 비밀 연애를 즐겼다. 특히 서로를 좋아하는 마음이 컸지만, 쌍방 짝사랑 기간이 길었던 만큼 두 사람은 수줍은 기습 스킨십은 물론 "귀여우니까 그렇지", "예뻐서" 같은 그들만의 애정 표현을 서슴없이 하는가 하면, 남몰래 합숙 훈련을 빠져나와 둘만의 오붓한 시간을 보내는 등 눈빛만 마주쳐도 사랑이 쏟아졌다.

이처럼 연인으로 발전한 도해이, 박정우의 비밀 연애가 정점을 향하는 중에도 도해이에게 거절당한 진선호의 직진은 계속됐다. 더욱이 도해이를 피해 다녔던 진선호는 술에 취해 도해이의 집을 방문할 만큼 메아리 없는 짝사랑에 가슴앓이했다. 결국 진선호는 도해이에게 "우리 그냥 편하게 지내자. 네 마음이 내 마음대로 안 되는 건 알겠는데 문제는 내 마음도 내 마음대로 안 돼. 그래서 마음 가는 대로 하려고. 넌 네 마음 가는 대로, 난 내 마음 가는 대로"라며 거절을 거절하는 직진 사랑꾼의 면모를 드러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도해이가 달콤한 열애 기쁨도 잠시 '테이아' 3대 예언의 사고 조작 범인 김진일(임지호 분)에게 목숨을 위협받으며 긴장감을 높였다. 폐건물에서 술래잡기하던 도해이는 자신을 부르는 박정우의 목소리와 복도 끝에서 보이는 불빛을 따라 방 안으로 들어갔다. 하지만 이는 김진일이 쳐놓은 함정이었다. 결국 도해이가 방 밖으로 나오려는 순간 문이 잠겼고 콘센트 합선에서 시작된 불길은 순식간에 방 안까지 번지며 도해이가 호흡 곤란으로 쓰러진 것. 이를 절친 주선자(이은샘 분)가 발견한 가운데 도해이가 살아남을 수 있을지 ‘치얼업’ 다음 화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날 '치얼업'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2.4%를 기록했다.

ich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