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SK실트론 반도체 공장 방문…"SK·한국은 일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바이든, SK실트론CSS 미시간 공장 방문

"중국 의존 대신 미국 공급망 구축할 것"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조 바이든 대통령이 SK실트론CSS의 미국 공장을 방문했다. 미국 내 한국 공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반도체 산업 투자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미시간주 베이시티에 위치한 SK실트론CSS의 반도체 웨이퍼 공장을 방문했다.

이데일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미시간주 베이시티에 위치한 SK실트론CSS의 반도체 웨이퍼 공장을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실트론CSS는 SK실트론의 미국 자회사다. 차세대 전력 반도체의 핵심 소재인 실리콘 카바이드(SiC) 웨이퍼를 생산하는 기업이다. SK가 지난 2020년 미국 듀폰의 웨이퍼사업부를 4억5000만달러(약 6000억원)에 인수해 설립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이후 미국 내 한국 제조공장을 찾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7월 최태원 SK(034730) 회장과 면담한 적이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SK실트론CSS 공장을 방문하는 것은 해외 기업의 미국 내 반도체 투자 사례를 부각하면서 ‘질 좋은’ 제조업 일자리를 만들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것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특히 반도체 산업에 대한 육성 의지가 강한 것으로 유명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 같은 해외에서 만드는 반도체에 의존하는 대신 앞으로 반도체 공급망은 미국이 될 것”이라며 “우리가 구축하는 공급망을 세계의 다른 모두에게 사용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SK실트론CSS 공장을 가리키면서 “이것은 게임 체인저”라며 “SK 회장이 호평 받은 것을 강조하고 싶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울러 SK 관계자들과 한국에 감사를 표하며 “그들은 일류”라며 “이곳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