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증거 제시합니다...'공인구 제조사' 아디다스, 호날두 골 주장에 '반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우루과이전에서 골을 넣지 못했다.

포르투갈은 29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에 위치한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우루과이에 2-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포르투갈은 2전 2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H조에서 토너먼트에 오를 가능성이 가장 높은 두 팀의 대결이었다. 이들은 지난 1차전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포르투갈은 난타전 끝에 가나를 3-2로 제압한 반면 우루과이는 대한민국을 상대로 득점 없이 비겼다. 포르투갈은 16강 조기 확정을 위해, 우루과이는 반등을 위해 이번 경기 승리가 필요했다.

최종 승자는 포르투갈이었다. 포르투갈은 후반 9분 브루노의 정교한 크로스가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호날두가 헤더를 시도했지만 공식 기록은 브루노의 골이었다. 흐름을 이어간 포르투갈은 후반 추가시간 2분 브루노의 페널티킥 추가골까지 더해 우루과이를 잡고 16강을 확정했다.

경기 종료 후 브루노의 선제골을 두고 논란이 있었다. 브루노의 크로스가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됐는지, 호날두의 머리에 스쳤는지 여부였다. 당사자인 호날두는 자신의 머리에 닿았다며 영국 유명 방송인 피어슨 모건에게 문자를 보내기도 했고, 브루노 역시 호날두의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영국 '데일리 메일'은 20일 "호날두는 우루과이전에서 선제골을 넣지 않았다. 세계적인 브랜드 '아디다스'가 이에 대한 명백한 증거를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아디다스는 이번 월드컵 공인구인 '알 릴라'를 제조했다.

아디다스 측은 공식 발표를 통해 "공식 매치볼인 알 릴라에 내장된 커넥티드 볼 기술을 활용해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경기 득점 당시 호날두가 공에 접촉했는지 여부를 확실히 보여줄 수 있다. 측정 값을 보면 호날두가 헤더를 시도할 당시 공에 가해지는 어떠한 외력도 측정할 수 없었다"고 확인했다.

호날두는 지난 가나와의 1차전에서 페널티킥으로 골맛을 봤다. 이로써 호날두는 월드컵 5회 대회 연속 득점 기록을 세웠다. 그는 지난 2006 독일 월드컵부터 2018 러시아 월드컵까지 꾸준하게 본선 무대를 밟았다. 지금까지 월드컵에서 총 8골을 기록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데일리 메일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