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 국방부 "중국, 2035년 핵탄두 1500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사시 북한 WMD 확보 나설 수도
“中, 한반도 비상사태 대비해 훈련”
中 국방비 2090억 달러, 韓의 4.4배
한국일보

2019년 10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건국 70주년 열병식에서 시민들이 둥펑(DF)-41 탄도미사일을 보며 환호하고 있다. 베이징=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2035년에는 지금보다 4배 가까이 많은 핵무기를 보유할 수 있다는 미국 국방부 전망이 나왔다. 예상보다 더 빠르게 핵전력을 확충하면서다. 아직 미국 보유 규모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미국 입장에서는 앞으로 러시아와 중국 두 나라의 핵 위협을 견제해야 하는 상황이 불가피해질 전망이다.

”중국 미사일, 최상급과 대등”


29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국방부는 중국 군사력에 관한 의회 연례 보고서에서 “중국군이 핵전력의 현대화, 다변화와 확장을 가속하고 있으며 그런 노력이 과거 수준을 뛰어넘는다”고 평가했다.

국방부는 중국이 핵무기 확보에 속도를 내면서 보유 핵탄두가 400개를 넘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현 속도를 유지할 경우 ‘군 현대화’ 목표 시한으로 제시한 2035년에는 1,500개의 핵탄두를 보유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미국이나 러시아의 핵탄두 보유량에는 크게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지만, 빠른 속도로 규모가 증가하고 있다고 미 국방부는 평가했다. 미국은 2020년 9월 기준 3,750개의 핵탄두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또 중국이 둥펑(DF)-31과 DF-41 등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할 수 있는 격납고를 300개 이상 건설했다면서, 중국이 적의 미사일 공격을 감지하는 즉시 핵 반격에 나서는 ‘경보 즉시 발사(LOW·Launch On Warning)’ 태세로 전환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중국의 탄도 및 순항미사일을 포함한 미사일 대부분이 품질 면에서 다른 국제 최상위급 생산자와 대등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한국일보

2019년 10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건국 70주년 열병식에서 둥펑(DF)-41 탄도미사일을 탑재한 차량이 톈안먼 광장을 지나고 있다. 베이징=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군, 한반도 비상사태 대비 훈련”


미 국방부는 또 중국군이 한반도 비상사태에 대비해 공중, 지상, 해상 및 화생방 훈련을 하고 있으며 비상사태가 발생하면 중국 지도부가 북중 접경 지역을 담당하는 북부전구사령부에 작전을 지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작전에는 난민 유입을 통제하기 위한 국경 장악,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를 확보하거나 북한을 완충지대로 유지하기 위한 군사적 개입이 포함될 수 있다고 봤다.

미 국방부는 중국이 대만을 상대로 공중·해상 봉쇄는 물론 대만 연안의 섬이나 대만 전체를 점령하기 위한 상륙 작전 등을 감행할 수 있다고 봤다.

특히 중국과 대만의 군사력 격차가 계속 벌어지고 있으며, 중국군이 2027년까지 현대화 목표를 달성하면 대만과 통일을 추구하는 중국공산당에 더 강력한 군사적 도구가 될 수 있다고 관측했다.

중국 국방비… 미국 다음으로 多


중국의 2021년 국방예산은 전년 대비 6.8% 증가한 2,090억 달러로 중국 국내총생산(GDP)의 1.3%에 달했다고 미 국방부는 추정했다. 이는 일본 국방비(550억 달러)의 3.8배, 한국 국방비(480억 달러)의 4.4배, 대만(154억 달러)의 13.6배에 달하는 규모다.

중국은 20년 이상 국방비를 늘리면서 미국 다음으로 가장 많은 예산을 국방비로 사용하는 국가가 됐다. 그러나 중국은 R&D(연구개발)나 외국 무기 구매 등 실질적으로 국방분야에 사용되는 비용이지만 공식적으로는 국방비에 포함하지 않는 범주가 여럿 있어서 실질적인 국방비 지출은 공식적인 것보다 훨씬 많다고 미 국방부는 지적했다.

또 중국이 무인항공시스템, 잠수함, 함정, 지대공미사일, 전투기 등 거의 모든 부분의 재래식 무기를 사우디아라비아, 세르비아, 아랍에미리트, 이라크, 파키스탄 등에 판매하고 있다며 전 세계 5위 방산수출국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중국의 군사력 관련, 육군 현역 병력이 97만5,000명인 것을 비롯해 해군 함정과 잠수함 340척, 공군 항공기 2,800대 등을 보유한 것으로 분석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