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장군이 선물한 '첫눈'... 오늘은 칼바람에 더 춥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상청, 29일 밤 10시 20분 서울·인천 첫눈 관측
오늘 전국 강추위, 바람 강해 체감온도 영하 15도 안팎
한국일보

29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외투를 입고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본격적으로 추위가 시작된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겨울 처음 찾아온 동장군이 수도권에 첫눈을 선물했다.

기상청은 지난 29일 밤 10시 20분 서울과 인천에서 첫눈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서울 첫눈은 평년(11월 20일)보다는 9일, 작년(11월 10일)보다는 19일 늦은 기록이다. 인천의 경우 평년(11월 23일)보다 6일, 지난해(11월 2일)보다 7일 '지각'했다. 1973년 관측 이래 서울에서 첫눈이 가장 늦게 내린 적은 지난 1984년 12월 16일이다. 2000년 이후로는 2003년 12월 8일이 가장 늦은 서울에서의 첫눈이었다.

서울에선 종로구 송월동 서울기상관측소에 있는 관측 요원이 직접 목격을 해야 첫눈으로 인정된다. 인천은 중구 자유공원 내 관측소에서 확인한다. 이러한 기준을 두는 것은 통계의 일관성을 위해서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트위터에는 '서울 첫눈'이 실시간 트렌드에 올랐다. 어젯밤 흩날리는 첫눈 장면을 직접 찍어 올리는 이용자들이 적지 않았다.

기상청은 30일 새벽까지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에 눈이 날리겠으나 눈구름대가 고도 2㎞ 이상 대기 중층에 떠 있는 데다 대기 하층으로 차고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눈이 쌓이진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서해상에 해기차(대기와 해수의 온도 차)로 만들어진 구름대가 북서풍을 타고 유입되면서 충남 서해안·전라 서부·제주에 비나 눈이 오고 전북 북동 내륙엔 눈이 날리겠다고 밝혔다.

전국엔 강추위가 이어지겠다.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 온도는 영하 15도 안팎으로 매우 낮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오전 5시 현재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5.4도, 인천 -5.6도, 수원 -5.5도, 춘천 -4.5도, 강릉 0.9도, 청주 -2.1도, 대전 -2.3도, 전주 -0.6도, 광주 1.8도, 제주 7.5도, 대구 1.1도, 부산 5.3도, 울산 3.2도, 창원 2.1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3∼6도로 예보되는 등 하루 종일 춥겠다.

강윤주 기자 kkan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