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열어보기] 운송사 사장 "안전운임제 전엔 화물차 철판 뜯어먹고 살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뉴스 열어보기 시작합니다.

◀ 앵커 ▶

오늘은 화물연대가 요구하고 있는 안전운임제가 왜 필요한지, 운송사업자와 화물노동자들에게 직접 들어본 기사부터 살펴보겠습니다.

◀ 앵커 ▶

경향신문입니다.

◀ 앵커 ▶

"기사들이 화물차 철판을 뜯어먹고 살았다."

부산의 한 물류회사 사장은 안전운임제 도입 이전의 컨테이너 화물 기사들의 삶을 이렇게 기억했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