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월드컵]심판 아닌 우리에게 사과 벤투 감독, 그렇게 똘똘 뭉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도하(카타르), 월드컵 특별취재팀 이성필 기자] 포르투갈과 운명의 일전을 벌어야 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수장을 잃고 싸워야 한다. 그렇지만, 그 누구도 걱정하지 않는다. 사령탑은 '외부의 적'에게 화살을 돌리며 다시 힘을 모으려 한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은 29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 에글라 훈련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날(28일) 알 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렸던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아깝게 2-3으로 패한 뒤 앤서니 테일러(잉글랜드) 주심에게 항의하다 퇴장 당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벤투 감독은 추가 시간 10분이 지난 뒤 코너킥 기회에서 테일러 주심이 종료 호각을 분 것에 격분했다. 가나 선수들이 추가 시간에 체력적으로 지쳐 그라운드에 누워 있던 시간이 있었고 다른 경기들의 경우 추가 시간에 추가 시간을 반영해 계산했다.

하지만, 테일러 주심은 그냥 경기를 끝냈다. 경기 종료 시간은 주심의 재량이자 고유 권한이라 뭐라 따지기는 어렵지만, 분명한 것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선수들의 부상 치료나 득점 후 세리머니 등을 정확하게 계산해 추가 시간을 엄격하게 적용하겠다고 천명한 상황에서 테일러 주심이 이를 역행(?)했다는 점이다.

선수들은 화가 나 테일러 주심을 향해 뛰어갔다. 특히 경고가 있었던 중앙 수비수 김영권(울산 현대)이 격하게 항의했고 이를 본 벤투 감독이 그를 밀친 뒤 테일러 주심에게 강하게 항의했고 퇴장 징계를 받았다. 당장 12월 3일 포르투갈과의 최종전 벤치에 앉지 못하고 전자 장비를 활용한 소통도 할 수 없다.

경기 종료 후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 코치는 "후반에 마지막 코너킥 기회가 있었지만, 주심이 박탈했다. 그래서 항의했다. 정당한 항의였지만, 퇴장을 명령했다. 부적절한 발언을 하지는 않았다. 불공정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벤투 감독이 항의했다. 그도 인간이기에 이런 반응이 나왔다. 인간적인 반응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벤투 감독의 퇴장은 이유 있는 것임을 강조했다.

올곧은 성격의 벤투 감독은 팀의 권익을 지키기 위해 몸을 던졌다. 그는 "우리 선수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다. 물론 대표팀을 돕고 준비하겠지만, 가나전에서의 대응은 좋지 않았다. 저 역시 사람이라 그런 모습을 보여주게 됐다"라며 선수단과 응원했던 팬, 국민들을 향해 사과했다.

테일러 주심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도 퇴장을 많이 주기로 악명이 높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도 첼시전에서 안토니오 뤼디거와 볼 경합 중 나뒹굴었는데 발이 높았다는 이유로 퇴장을 선언했다. 억울했지만, 테일러 주심의 판정에는 변화가 없었다.

벤투 감독은 "주심은 심판인데 어떻게 보면 존중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한다. 전반 판정이 명확했다면, 후반은 그렇지 않았다. 선수들에게 미안하다. 좋지 않은 예가 된 것 같아서 미안하다"라며 피해를 본 제자들을 향해 집중해 포르투갈전을 준비할 환경 만들기에 애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