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동산 시장 내년이 저점? 암울한 ‘L자형’ 다른 전망 나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권주안 건설정책연구원 연구위원 “내년 수도권 아파트 매매·전셋값 3∼4% 하락. 주택 가격 2024년 전후로 저점 확인할 듯” 전망

세계일보

한국건설정책연구원 권주안 연구위원은 29일 내년도 건설·주택 경기전망 세미나에서 내년도 수도권 아파트 매매·전셋값이 3∼4%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건설정책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택시장이 침체 국면에 진입하면서 내년도 수도권 아파트 매매·전셋값이 3∼4% 하락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한국건설정책연구원 권주안 연구위원은 29일 개최된 내년도 건설·주택 경기전망 세미나에서 "내년 주택시장은 주택수요 감소가 지속되는 가운데 신규 공급 여건 악화로 경착륙 위험이 고조되고, 주택 가격도 하방 압력이 커질 것"이라며 이같이 전망했다.

권 연구위원은 "주택시장은 침체 국면에 들어섰으며 주택가격은 2024년을 전후로 저점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가격 변동의 모습은 ‘L자형’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올해 정부의 적극적인 규제 개선 노력에도 고금리와 고물가, 경기 침체 등의 여파로 수요가 급격히 위축돼 주택 시장 침체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권 연구위원은 다만 수도권 아파트값 하락폭은 올해 4∼5%보다 다소 둔화한 3∼4%로 전망했다.

내년 건설투자는 올해 건축허가 증가 등에도 불구하고 공사비 증가, 자금조달 부담 등으로 착공이 감소하면서 올해보다 3%가량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