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고딩엄빠2' 19세 임신→子 소아암으로 안구적출 위기…윤소이 '눈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BN '고딩엄빠2'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주인공의 안타까운 사연에 배우 윤소이가 눈물을 흘렸다.

29일 방송된 MBN ‘고딩엄빠2’에서는 어린 나이에 부모가 된 이들의 고민이 전파를 탔다.

부사관을 꿈꾸는 핵인싸 소녀였던 주인공은 동갑내기 사차원 소년과 사랑에 빠졌고, 19살의 나이에 임신을 하게 됐다.

주인공은 남자친구에게 “임신했어”라며 임신 테스트기를 보여줬고, 예상과 달리 남자친구는 “나 아빠 됐네? 완전 신기해. 빨리 부모님께 말하자”라며 기뻐했다. 박미선은 “되게 긍정적이다”라며 놀라워했다.

양가 집안에서 아이를 출산하는 것에 반대하지 않았고, 사연의 주인공은 임신 막달이 되어 결혼을 한 후 남편의 집에 들어가 살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남편이 돈을 벌기 위해 지방으로 내려가 살면서 갈등이 시작됐고, 남편은 반려견은 돌보면서 아이는 돌보지 않는 다거나 친구들을 만나러 다니는 등 철 없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정신적으로 고통 받던 주인공은 결단을 내리게 됐다고 전해 근황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스튜디오에 등장한 사연의 주인공은 “19살에 임신을 해서 4살 리안이의 엄마인 23살 김예진이다”라면서 “저는 시댁에서 나와 작년 11월에 협의 이혼을 마쳤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의 시련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아들 리안이의 눈에 암세포가 생겨 버린 것. 안구를 적출하거나 항암치료를 해야 했다고 전해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현재 리안이는 항암 치료를 받고 있었고, 김예진은 “위치가 안 좋아서 전이가 뇌나 척추나 다른 뼈로 됐으면 사망률이 높아지고 치료가 어려울 거라고. 생과 사를 오가는 병이 될 거라고. 저 작고 어린 나이의 아이가 생을 마감하게 되면 저도 따라가야겠다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고딩엄빠2’는 10대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들의 다양한 이야기와 좌충우돌, 세상과 부딪히며 성장하는 리얼 가족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