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9번 조규성, BTS에 있을 것 같은 미남" 日 매체 관심 폭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알 라이얀(카타르), 박준형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맞대결을 펼쳐서 난타전 끝에 2-3으로 패했다.앞선 우루과이 상대로 0-0 무승부에 그친 한국은 잡아야 했던 가나 상대로 패배하면서 1무 1패로 조별리그 최하위로 떨어졌다. 한국은 3차전서 포르투갈과 맞붙는다.후반 조규성이 동점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11.28 / soul1014@osen.co.kr


[OSEN=홍지수 기자] 한국 대표팀 공격수 조규성이 잘생긴 외모로 계속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일본 매체 ‘더 앤서’는 29일 “한국 축구 대표팀이 9번은 BTS에 있을 것 같은 미남”이라는 기사를 실었다. 한국 대표팀의 9번은 공격수 조규성, BTS는 한국 가수 그룹 방탄소년단이다.

매체는 “지난 28일(한국시간) 조 H에 속한 한국은 가나에 2-3으로 패했지만 후반에 공격수 조규성을 앞세워 2점을 뽑았다. 조규성은 존재감을 보였다”고 주목했다.

한국은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으로 졌다.

한국은 전반 24분과 34분 모하메드 살리수, 모하메드 쿠두스에게 연달아 실점을 했다. 하지만 후반 13분과 16분 골을 넣으면서 2-2 동점을 만들었다. 추격골, 동점골 모두 조규성이 만들었다.

후반 23분 쿠두스에게 한 골을 더 내주며 2-3으로 졌지만 K리그 득점왕 조규성은 기록을 남겼다. 그는 한국 선수 최초로 월드컵 무대에서 멀티골을 터트렸고, 대한민국 월드컵 역사상 한 경기에서 두 골을 넣은 선수가 됐다.

매체는 “일본 방송에서도 주목한 팬들이 많다. ‘BTS에 있을 것 같은 미남’이라며 화제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축구 전문 매체 ‘사커다이제스트’도 “잘생긴 외모로 전세계의 주목을 받은 한국 대표의 공격수 조규성은 한국 선수의 사상 최초가 되는 1경기 2골을 결정해 완벽한 스타로 탄생했다. 그는 잘생긴 외모뿐 아니라 실력을 겸비하고 있음을 증명해 팀은 패배했지만 등번호 9는 빛났다”고 관심을 보였다.

또 이 매체는 “그의 존재감은 우루과이전이 끝난 후부터 SNS에서 화제를 모았다”면서 “29일 시점에서는 팔로워가 130만 명을 넘어가고 있다”고 살폈다. 29일 오후 9시 30분 기준에는 팔로워가 145만 명을 넘었다.

/knightjisu@osen.co.kr

OSEN

[OSEN=알 라이얀(카타르), 박준형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맞대결을 펼쳐서 난타전 끝에 2-3으로 패했다.앞선 우루과이 상대로 0-0 무승부에 그친 한국은 잡아야 했던 가나 상대로 패배하면서 1무 1패로 조별리그 최하위로 떨어졌다. 한국은 3차전서 포르투갈과 맞붙는다.후반 조규성이 동점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11.28 / soul101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