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사우디 장관이 네이버에 왜…700조 ‘네옴시티’ 협력 주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채선주 네이버 ESG·대외 정책 대표(왼쪽)가 29일 경기도 성남 네이버 제2 사옥 ‘1784’를 방문한 마제드 알 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 장관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22.11.29 [사진 제공 = 네이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총 사업비 700조원대에 이르는 ‘네옴시티’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사우디아라비아 정부 일행이 29일 네이버 첨단 사옥을 전격 방문했다.

네이버는 네옴시티 건설에 필요한 ‘디지털 트윈’ 세일즈에 열을 올리는 상황으로 국내 기업 최초 네옴시티 사업 파트너가 될 가능성이 주목된다.

28일 네이버에 따르면 이날 마제드 알 호가일 사우디 자치행정주택부 장관과 알리 라지히 차관 등 23명의 정부 일행이 경기도 판교 네이버 제2사옥 ‘1784’를 방문했다. 채선주 네이버 ESG·대외 정책 대표와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등이 사우디 정부 일행을 응대하며 ‘1784’에 적용된 디지털트윈·로봇·AI·클라우드 및 데이터센터 관련 기술 시연 등 활발한 세일즈를 펼쳤다.

앞서 네이버는 채선주 ESG·대외 정책 대표를 중심으로 ‘팀 네이버’를 꾸려 이달 초 사우디를 직접 찾아 스마트시티 건설에 필요한 디지털 트윈과 로봇 기술력을 소개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이날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가 고민하는 교통, 치안, 위생관리 등 도시문제와 더불어 주택·건물 관리 등을 어떻게 디지털 기술로 해결할 수 있을지에 대해 양측 간 논의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네이버는 사우디 정부 일행 방문 직전인 지난 23일 자사의 독보적 디지털 트윈 솔루션인 ‘아크아이(ARC eye)’를 공개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아크아이는 도시라는 대규모 공간을 고정밀 매핑 및 측위 기술을 통해 클라우드 상에서 쌍둥이처럼 복제하는 솔루션으로 스마트시티 설계와 운용의 구심점 역할을 한다.

네이버가 사우디를 상대로 수출 가능성을 밝히고 있는 디지털 트윈 솔루션은 비단 네이버 뿐 아니라 삼성전자, SK텔레콤, LG CNS, 포스코ICT 등 다른 테크 기업들도 제조업의 판도를 바꿀 미래 사업 비전으로 기술 고도화에 열을 올리고 있다. 미래 에너지 시장의 ‘게임체인저’로 부상한 소형모듈원전(SMR)에도 기술 접목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매일경제

네이버 사옥 [사진 = 연합뉴스]


삼성전자의 경우 최근 개최한 ‘AI 포럼 2022’에서 인공지능(AI) 기반의 디지털 트윈 기술이 반도체 사업의 초격차 전략을 뒷받침하는 핵심 요소임을 확인시켰다. 최창규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AI연구센터장(부사장)은 국내 반도체 공정에 AI 디지털 트윈을 구축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중임을 최초 공개했다. 반도체 생산에 필요한 1000여개의 공정을 디지털 트윈 기술로 투사해 복잡한 프로세스를 단축하고 수율 향상을 극대화하겠다는 게 삼성전자의 복안이다.

포스코ICT의 경우 포스코와 손잡고 세계 최고 수준의 ‘디지털 트윈 제철소’ 구축 작업을 벌이고 있다.

3D 시각화, 시뮬레이션 등 관련 기술을 접목해 현실 세계와 동일한 환경의 가상 공장을 구축하고 제철 산업에 일대 혁신을 꾀하고 있다. 현재 포항·광양제철소에 각각 1개 시범 공정을 구축 중으로 오는 2025년께 완벽하고 전면적인 디지털 트윈 팩토리 솔루션을 완성한다는 목표다.

LG CNS의 경우 정부 세종청사를 3D로 완벽히 구현해내는 디지털 트윈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 디지털 쌍둥이 공간이 완성되면 아바타 관리인이 청사를 돌며 시설물 상태를 점검하는 등 공공시설 관리에서 일대 혁신이 예상된다. 회사 관계자는 “최적의 공장 운영안을 가상환경에 적용하는 버추얼 팩토리 사업과 함께 스마트빌딩도 스마트시티를 구성하는 중요한 요소”라며 “미래 스마트시티 사업에서 우리의 솔루션에 대한 많은 수요가 기대되고 있다”고 전했다.

국내 24개 원전을 운영 중인 한국수력원자력은 올해를 디지털 트윈 구축의 원년으로 삼고 원전 종합 상황을 아우르는 디지털 트윈을 구축 중이다.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최근 공개 석상에서 “혁신형 SMR과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분야, 그리고 원전 해체에도 디지털 트윈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며 “관련 기술 선점으로 해외 원전 수출 경쟁력도 더 키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올해 정부 예산 260억원을 투입해 각종 디지털 트윈 실증 사업 과제를 지원하고 있다. 디지털 트윈 기술이 산업계에 가져올 파급력이 막대한만큼 전년 대비 33% 증액된 예산으로 혁신의 마중물을 삼겠다는 전략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