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 대통령, 한동훈 집 찾아간 더탐사에 "고통 보여줘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무회의 비공개 자리서 발언
한국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유튜브 채널 ‘시민언론 더탐사’가 최근 한동훈 법무부 장관 집을 찾아가 물의를 일으킨 것을 두고 29일 “법을 제대로 지키지 않으면 어떤 고통이 따르는지 보여줘야 하지 않느냐”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 비공개 자리에서 화물연대 파업을 비판하며 법치주의를 강조하는 과정에서 “법무부 장관 자택을 이런 식으로 무단 침입하면 국민들이 어떻게 보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법을 어긴 사람이 처벌받지 않는 사회가 과연 정상적이냐”고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국무회의에는 한 장관도 참석해 윤 대통령 발언을 들었다.

더탐사는 지난 27일 서울 도곡동의 한 장관 주거지를 동의 없이 찾아가 초인종을 누르며 한 장관을 찾았고 이런 과정을 유튜브로 생중계했다. 한 장관은 이를 보복 차원의 위협적 행동으로 보고 더탐사 관계자들을 공동주거침입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