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풍의 신부' 박하나, 박윤재와 결혼 발표…오승아에 뺨 맞았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태풍의 신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태풍의 신부' 박하나가 박윤재와 결혼을 발표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에서 은서연(전 강바람, 박하나 분)은 회사 동료들 앞에서 윤산들(박윤재 분)과의 관계를 알렸다. 오랫동안 윤산들을 짝사랑 해온 강바다(오승아 분)는 은서연의 뺨을 내리치며 분노를 표출해 긴장감을 유발했다.

이날 은서연은 강백산(손창민 분) 회장과 천산화 개발을 두고 갈등을 빚었다. 강바다는 이에 대해 궁금해 했고, 강백산은 "천산화를 개발한다면 르블랑의 주인이 될 수 있지"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강바다가 곧바로 욕심을 드러냈지만 거절 당했다. 강백산은 "천산화 욕심내지 말고 은팀장이나 잘 감시해. 은팀장이 천산화를 가지면 이 르블랑을 손에 넣을지도 모르니까"라며 긴장했다.

윤산들, 은서연은 회사 동료들 앞에서 결혼을 발표했다. 이를 지켜보던 강바다는 속으로 "산들 오빠도 모자라 르블랑까지 노려?"라며 분노했다. 결국에는 맞은 편에 앉아 있던 은서연을 향해 물을 끼얹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강바다는 은서연이 강백산의 반대에도 새 연구에 돌입했다는 말에 "네가 감히 회장님을 무시해? 어디서 잘난 척이야! 르블랑 주인이라도 된 것 같아?"라고 소리쳤다. 이후에는 은서연을 쫓아가 "뭐? 산들 오빠랑 결혼? 당장 가서 안된다고 말해!"라더니 은서연의 뺨을 세게 내리쳤다.

은서연은 이를 악물었다. "제가 강팀장님 이해해 드리는 건 여기까지다. 앞으로 이러지 마라. 산들 오빠와 저는 미래를 약속했고 강팀장님 이런다고 흔들리지 않는다"라면서 경고했다. 그럼에도 강바다는 "아니? 내가 목숨 걸어서라도 헤어지게 만들 거다. 헤어지지 않으면 난 죽어버릴 것"이라고 협박했다.

강바다는 엄마 남인순(최수린 분)에게 달려가 도움을 요청했다. 강바다는 "산들 오빠 마음 돌리게 도와줘. 은서연 그 C급한테 산들 오빠 빼앗기게 생겼다고!"라고 소리쳤다. 남인순은 "뭐야? 너랑 결혼한다던 놈이 은선생이랑? 윤실장이 널 두고 바람을 피웠다는 거야?"라며 황당해 했다.

이에 강바다는 모두 은서연 탓이라고 몰아갔다. 남인순이 아니라고 하자, 강바다는 끝까지 자기 주장만 펼치며 "나 정말 죽어버릴 거야! 산들 오빠 아니면 다 필요 없어!"라고 소리쳤다. 약까지 먹으려 하는 딸의 모습에 남인순은 속상해 했다. 그는 딸을 끌어안고 도와주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정모연(전 서윤희, 지수원 분)은 은서연을 만난 뒤 '별이'를 떠올렸다. 흐린 기억 속에서 강바람(은서연)의 태명을 기억해낸 정모연이 그와의 관계를 알게 될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