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나연 "'썸바디'는 또 다른 시작…정지우 감독 믿음에 큰힘" [N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배우 김나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썸바디'는 제게 또 다른 시작이에요"

지난 18일 공개된 넷플릭스 드라마 '썸바디'(극본 연출 정지우)는 소셜 커넥팅 앱 ‘썸바디’를 매개로 살인사건이 벌어지면서 개발자 섬과 그녀 주변의 친구들이 의문의 인물 윤오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서스펜스 스릴러다.

김나연은 윤오를 만나고 범죄의 희생양이 되는 대학원생 오나은으로 등장했다. 외롭고 쓸쓸한 마음에 접속한 데이팅 앱에서 윤오를 만난 오나은은, 술에 취해 자신의 비틀어진 욕망을 드러낸다. 눈 하나 깜박이지 않고 범죄를 저지르는 윤오의 악랄한 면모와 대비되어 더욱 강렬한 임팩트가 만들어지는 신이다.

그간 연극무대에서 활약했던 김나연은 오디션 끝에 '썸바디' 오나은을 만났다. 평소 존경하던 정지우 감독의 작품에 합류할 수 있어서 기뻤다고. 그는 낯선 드라마 환경이었지만 하나의 팀이 되는 놀라운 변화를 체감할 수 있었다고 했다. 자신이 사랑하는 연극은 물론, 무대를 넓혀 더욱 다양한 작품과 사람을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어떻게 합류했나.

▶오디션을 마치고 사실 아무 기대도 안 하고 있었다. 그 뒤로 감독님이 제가 웹드라마, 연극 연기를 하는 곳까지 와주셔서 다시 만났다. 실물로 보고 대화를 나누고 싶으셨던 것 같다 . 너무 감사했다. 바로 합류해서 참여하게 됐다.

-합류하게 됐을 때 어땠나.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감사하다는 말 밖에 생각이 안 난다. 일단 감독님은 엄청난 신뢰를 주신다. 믿고 지켜봐주시고 제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분이고 많이 물어봐주신다. 극에서 비중이 크지는 않은데도 감독님과 대화를 많이 할 수 있었다 정말 감사했다.

-그동안 연기활동을 꾸준히 했지만 제일 규모가 큰 작품, 큰 역할이지 않았나.

▶화면에 크게 잡히는 일도 많이 없었는데 이번에는 크게 잡혀서, 시술도 알아보고 그랬다. (웃음) 다행히 감독님하고 대본 이야기를 하면서 긴장이 많이 사라졌다. 처음에는 조금 긴장했는데 감독님이 옆에서 지켜봐주셨다. 그 시선이 신뢰의 눈빛처럼 느껴졌다.

뉴스1

배우 김나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영광과의 만남은 어땠나. '아홉수인생'에 함께 출연한 적이 있는데.

▶첫 촬영에 엄청 긴장했는데 많이 챙겨주셨다. 연극을 공통 주제로 편하게 대화도 나눴다. '아홉수인생'에서는 마주친 적이 없어서 모르실 것 같아서 그 작품 이야기를 하지는 못했다. (웃음).

-오나은은 어떤 사람인가.

▶자기 꿈은 컸는데 현실에 주저앉은 인물이라고 생각했고 그래서 비뚤어진 면이 있다고 생각했다. 현장에서 즉석으로 '완전히 술에 취해서 미친 사람처럼 구는 연기'를 했다. 여러 번 했는데 그래도 제일 정상적인 부분이 나갔더라. (웃음)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윤오가) 나와 다르게 꿈을 실현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대했다. 윤오의 작품에 대해 '순수하고 부럽고 멋있었어'라고 하는 대사가 있었는데 그게 나은의 주된 감정이었다. 부럽기도 하고 자격지심도 있다고 생각했나.

-연극무대에만 서다가 촬영 현장에서 느낀 게 많았을 것 같다.

▶공연으로 관객을 만나다가 스태프, 감독님 등 엄청 많은 사람 앞에서 연기를 하는 것이잖나. 그건 또 새로운 경험이었다. 사실 제가 잘 모르는 곳이어서 첫 촬영에 '텃세도 있지 않을까' 걱정도 했는데 (웃음) 제가 최선을 다하니까 함께 공동체가 되어가더라. 연극만 그런 게 아니라 촬영장에서도 이런 마음을 느낄 수 있구나 싶었다.

-무대연기를 하다가 늦게 연기를 시작해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선배들이 많은데, 기대를 하나.

▶나 역시 어떤 역할로든 쓰일 수 있길 늘 기대를 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뭔가를 하고 싶은 것은 아니다. (드라마, 영화에서는) 신인이지 않나. 다만 대사가 있고 내가 조금 더 공부하고 배울 수 있는 역할을 만나고 싶은 바람은 이다. 연극만 하던 분들이 매체 연기를 하는 게 쉽지 않은 면도 있다. 더 많은 기회들이 (연극인들에게) 찾아오길 바란다.

-반응은 어떤 것 같나. 가족들이나 주변 친구들 반응도 궁금하다.

▶어떻게 알았는지 외국인 팔로워가 아주 조금 늘었다. 제 계정을 태그해서 올려주셨더라. 그런 반응을 경험한 게 처음이어서 신기했다. 아버지는 '썸바디'만 30번 넘게 정주행을 하신 것 같다. 내가 못본 디테일을 다 봐주셨다. 어머니와 동생들은 아직 못 보겠다고 하시더라. 둘째 동생도 엄청 축하해줬다.

뉴스1

배우 김나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다면.

▶솔직히 연기활동으로 나뿐만 아니라 가족들, 친구들 맛있는 거 편하게 사줄 수 있으면 좋겠다. (웃음) 연기활동을 통해 인정을 받고 싶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현실적인 문제로 힘들어서 그만두고 싶었을 때가 있었나.

▶많다. 사실 요즘도 그런 생각이 들 때도 있다. 하지만 연극이, 연기가 나를 살게 해줄 수 있구나 싶다. 예전에는 작품이 없어서 걱정했는데 지금은 꾸준히 연극을 하고 있으니까 그것만으로 좋다. 무일푼이 아닌 게 어딘가. (웃음) 계속 작품을 할 수 있는 게 내게는 희망적이다.

-그럼에도 연기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예전에 '왜 연기를 하게 됐냐'라는 질문을 받은 적이 있는데 가만히 생각해보아도 선뜻 말이 안 나오더라. 자연스럽게 여기까지 왔다. 큰 뜻을 펼치려고 했던 것은 아니다. 로빈 윌리엄스를 좋아했고, 연기에 관심을 가졌고, 계속 연극을 하다 보니 오늘이 되었다.

-나에게 '썸바디'의 의미는.

▶나에게 이 작품은 또 다른 시작이다.

-어떤 배우가 되고 싶나.

▶작품을 보면 현실에 있을 법한 배우가 있지 않나. 나 역시 일상에 있는 사람처럼 연기를 하고 싶다. 보는 분들에게 왠지 현실에 있을 것 같고, 내 친구 혹은 옆집 언니같은 그런 배우이고 싶다.

뉴스1

배우 김나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ch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