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윤석열 대장동 연루” 게시글 추천수 조작…검찰, 업무방해 혐의 기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서울서부지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3월 대형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 대한 비방글 추천수를 조작한 회원이 재판에 넘겨졌다.

29일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실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18일 A씨를 컴퓨터등장애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A씨는 지난 3월 7일 경기 의왕의 자택에서 엠엘비(MLB)파크에 올라온 ‘화천대유는 윤석열 봐주기 수사가 시작이었군요’라는 제목의 게시글 추천수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해당 게시글은 한 언론사의 ‘김만배 음성 파일’ 보도를 공유한 글이다. 부산저축은행 사건의 주임검사였던 윤석열 대통령이 대장동 대출 사건을 무마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보도의 주요 내용이었다.

해당 게시글을 본 A씨는 ‘녹취록 보고 맘 돌아선 분 있나요?’라는 게시글을 작성했다. 그러면서 이를 열람하면 보도를 인용한 게시글의 추천수를 1씩 자동으로 올려주는 스크립트를 삽입했다. 매크로 프로그램을 넣어 추천수를 조작했다는 얘기다. 검찰에 따르면 오전 3시 12분부터 오전 3시 15분쯤까지 추천수 73회가 조작됐다. 추천을 많이 받은 게시글은 ‘최다 추천’으로 선정되기 때문에 여러 이용자들이 볼 수 있게 된다.

당시 이용자들이 “추천한 적이 없는데 글에 추천이 됐다”며 의혹을 제기하면서 A씨의 범행이 드러났다. 운영진은 조작 정황을 확인하고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일각에서는 최다 추천 게시글을 A씨가 작성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으나 해당 게시글은 경북 포항의 다른 이용자가 작성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피고인은 권한 없이 게시판에 부정한 명령을 입력해 정보처리를 하게 함으로써 정보처리에 장애를 발생하게 하여 피해자 회사가 운영하는 게시판의 운영 업무를 방해했다”고 밝혔다.

김주연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