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수지, 돌아가신 母향한 절절한 사모곡 "엄마란 가장 강한 존재면서 슬픈 단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혜원 기자] 가수 강수지가 어머니를 그리워했다.

강수지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린 수지가 좋아했던 분홍색 체크 코트가 중년 수지의 눈앞에 있는 것처럼 아른거려요"라며 운을 뗐다.

이어 강수지는 "함박눈이 내린 어느 겨울날 아가 수지를 안고 있는 엄마의 손길이 추운 겨울에도 얼마나 따뜻했을까 느껴지네요"라며 "그리운 내 엄마, 엄마란 가장 강한 존재이면서도 가장 슬픈 단어에요"라며 어머니를 그리워했다.

또 그는 "엄마에게 상냥하고 부드럽게 대해 드리면 좋겠어요"라고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강수지가 직접 그린 듯한 빨간색 체크 외투를 입고 있는 그의 모습이 담겼다. 또 다른 사진에는 강수지가 어릴적 어머니와 함께 눈 오는 날 찍은 사진이 담겼다. 강수지는 함박눈이 내리던 이날을 그리워하고 있다.

한편 강수지는 김국진과 2018년 결혼했고 SNS와 유튜브 채널 '살며 사랑하며 배우며'를 통해 팬들과 소통 중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