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왜 내 편 안 들어줘” 男 초등 3년이 담임 여교사 얼굴 폭행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초등학교 3학년 남학생이 담임 여교사를 폭행한 사건이 알려졌다.

29일 경북도교육청은 군위군 한 초등학교에서 3학년 남학생이 체육 시간에 담임 여교사를 때려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A군은 지난 24일 4교시 체육 시간에 공놀이 도중 동급생 얼굴을 때렸고 이를 말리는 담임 교사의 얼굴도 주먹으로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북도교육청 군위교육지원청 관계자는 “A군이 담임 선생님에게 왜 자기 편을 안 들어주냐고 항의하며 선생님의 얼굴을 때렸다”며 “교육 활동 중 선생님과 동급생이 학생에게 피해를 본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담임 교사는 사건 직후 충격에 빠져 사건 당일 오후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병가를 낸 상태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다음 달 8일 학교 교권보호위원회를 개최해 A군에 대한 처분을 검토할 방침이다.

동급생 폭행은 학교폭력으로 별건 접수돼 학교폭력 대책심의위원회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A군이 아직 나이가 어린 점 등을 고려해 심리치료나 봉사활동 이수 등 계도 차원의 처벌이 내려질 것으로 전망된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