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한국전 멀티골' 쿠두스 몸값 급상승…레알 마드리드도 러브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한국을 상대로 멀티골을 터뜨린 가나 쿠두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한국을 상대로 멀티골을 터뜨린 가나 축구대표팀 공격수 모하메드 쿠두스(22·아약스)의 몸값이 가파르게 뛰어올랐다. 유럽 명문 구단들이 앞다퉈 영입 경쟁에 뛰어들었다.

스페인 매체 디펜사 센트럴은 29일(한국시간)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카타르월드컵에서 뛰는 젊은 선수들을 주시하고 있다"며 "주니 칼라파트 레알 마드리드 스카우트 팀장이 주목하는 선수는 쿠두스이며, 이미 보고서가 올라간 상태"라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명문 팀이다. 토니 크로스, 카림 벤제마, 루카 모드리치 등 각 포지션에서 세계 정상급으로 평가받는 선수들이 뛴다. 몸값도 천문학적 액수에 달한다.

쿠두스는 지난 28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의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두 골을 터뜨리며 가나의 3-2 승리를 이끌었다. 가나가 1-0으로 앞선 전반 34분 헤딩으로 추가골을 넣은 쿠두스는 2-2로 맞선 후반 23분엔 왼발로 결승골을 넣었다. 쿠두스는 최우수선수(MVP) 격인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에 뽑히기도 했다. 가나에서 그는 한국의 에이스 손흥민(토트넘)과 같은 존재다.

쿠두스를 원하는 팀은 레알 마드리드 외에도 많다. 영국 매체인 코트오프사이드는 "쿠두스는 지난여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에버턴의 영입 레이더에 잡혔으며, 최근 EPL의 리버풀도 영입전에 뛰어드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가나에서 태어난 쿠두스는 자국 리그에서 유소년 시절을 보낸 뒤 덴마크 리그를 거쳐 2020년 네덜란드 명문 아약스로 이적했다. 가나 대표팀에는 2019년 처음 발탁됐다. 이후 가나의 핵심 공격수로 활약 중이다. 가나는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16강 진출을 노린다. 2010년 남아공 대회 때 8강전 상대가 우루과이였는데, 당시 가나는 승부차기 끝에 졌다. 쿠두스는 "우루과이전에서도 지금처럼 집중해 16강에 진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