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금과 보험

국민연금 3분기까지 수익률 –7.06%…글로벌 주식·채권 약세 영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연금 9월 말까지 수익률 -7.06%

국내주식 수익률 -25.5%·해외주식 수익률 -9.52%

경향신문

국민연금공단 CI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연금이 올해 3분기까지 7.06%의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주식에서 본 손실은 25%가 넘는다.

29일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는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국민연금기금 적립금이 896조6000억원으로 잠정 집계돼 68조원의 손실을 봤다고 밝혔다. 수익률은 -7.06%를 기록했다. 상반기 수익률(-8.0%)에 비해서는 개선됐지만, 지난 8월 수익률(-4.74%)에 비해서는 악화됐다.

자산별로는 국내주식(-25.47%)과 해외주식(-9.52%)의 손실이 가장 컸다. 국내주식과 해외주식에서만 각각 41조원, 28조원 가량의 손실이 발생했다. 이외에 국내채권(-7.53%)에서도 손실이 발생했으며 해외채권(6.01%)과 대체투자(16.24%)는 대체로 선방했다. 다만, 대체투자의 경우 매년 연말에 공정가치 평가를 할 때 수익률이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기금운용본부는 “손실은 올초부터 이어진 글로벌 주식·채권의 동반 약세 영향이 크다”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세 차례에 걸친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으로 공격적인 통화 긴축 기조를 보였고,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원자재 가격 상승과 공급망 문제가 심화하며 인플레이션 우려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월 말 코스피는 지난해 말 대비 27.61% 하락했으며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23.62% 떨어졌다. 같은 기간 원·달러 환율은 지난해보다 21.03% 상승했는데, 기금운용본부는 “달러 강세로 인한 환차익이 국민연금기금이 보유한 전체 포트 폴리오 수익률 하락 폭을 축소하는데 기여했다”고 밝혔다.

국민연금은 9월 말 기준으로 전체 기금 자산의 27.6%를 해외주식에 7.8%를 해외채권에 투자하고 있다. 이외에 국내채권이 33.8%, 대체투자가 16.8%, 국내주식이 13.6%, 단기자금이 0.2%, 기타 부문 1.6%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기금운용본부는 3분기까지의 운용 성과가 해외 주요 연기금 중 상대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평가했다. 9월 말 기준 글로벌 연기금 운용수익률은 노르웨이(GPFG) -18.2%, 네덜란드(ABP) -16.6%, 미국(CalPERS) -15.9%, 캐나다(CPPIB) -6.8%, 일본(GPIF) -3.8%다.

박채영 기자 c0c0@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