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네이버 1784' 찾은 사우디 장관···'디지털트윈' 수출 파란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알 호가일 자치행정주택부 장관

채선주·석상옥 대표 등과 만나

스마트시티·빌딩 기술 관련 논의

네옴시티 프로젝트 수주 기대

서울경제


670조 원 규모의 스마트시티 사업 ‘네옴시티’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사우디라아비아 정부 측 인사가 29일 네이버를 방문했다. 양측은 스마트시티, 스마트빌딩 기술과 관련한 논의를 나눈 만큼, 네이버의 네옴시티 수주 가능성에 긍정적인 신호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날 네이버에 따르면 마제드 알 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 장관, 알리 라지히 차관 등 사우디 측 일행 23명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신사옥 ‘1784’를 방문했다. 네이버 측에서는 채선주 ESG·대외정책 대표,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등이 참석했다.

서울경제


네이버는 호가일 장관 일행에게 디지털트윈, 로봇, 인공지능(AI) 등 기술을 시연하고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 기획, 개발 역량을 소개했다. 특히 사우디 자치행정주택부가 고민 중인 교통, 치안, 위생관리 등 도시와 주택 관리 문제를 디지털 기술로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 함께 논의했다고 네이버는 전했다.

네이버는 디지털트윈, 로봇, AI 기반으로 효율적인 건물 관리와 활용이 가능한 스마트빌딩 기술을 자사 신사옥에 처음으로 적용하고 이를 기업간거래(B2B) 사업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네옴시티 프로젝트 참여 역시 적극적으로 타진하고 있다. 네이버측은 이달 초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따라 사우디를 방문해 네옴시티 프로젝트 관계자들에게 자사 기술을 소개한 바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신사옥 1784는 지난 23일 볼프강 소보트카 오스트리아 하원의장, 지난 7월에는 빅토리아 눌란드 미국 국무부 차관도 방문했다”며 “세계 최초의 로봇 친화형 빌딩으로 디지털트윈, 로봇, AI 등 첨단기술이 융합된 기술융합 건물로 해외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김윤수 기자 sook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