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6강 확정’ 포르투갈 감독 “브라질 피하려면 조 1위 해야” 한국 전 총력전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사진 | ⓒGettyImagesBank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에서 2승을 거두며 조기에 16강 진출을 확정한 포르투갈의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이 한국과의 3차전에서도 총력전을 예고했다.

산투스 감독은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0으로 승리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조 1위를 차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날 경기 후 산투스 감독은 “초반 20분은 매우 어려운 경기였다. 상대가 우리를 강하게 압박했다. 하지만 우리는 공간을 찾아냈고, 경기를 지배하며 좋은 기회를 얻었다”며 “정확히 우리가 원했던 바다. 우리 팀은 구성이 잘 됐고 하나로 뭉쳐졌다. 우리를 향한 질문에 대해 우리는 답을 내놨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포르투갈은 이날 우루과이 전 승리로 한국과 3차전 결과에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포르투갈은 승점 6점으로 최소 조 2위를 확보했다.

그러나 그는 “우리는 아직 조 1위는 아니다. 우리는 계속해서 발전해야 한다. 팀의 조합을 고민하고 상대가 우리 페널티 지역 안까지 침투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며 “브라질은 16강이 아니라 그 이후에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H조 1위는 G조 2위와, H조 2위는 G조 1위와 16강에서 만나게 된다. 강력한 우승 후보 브라질이 G조 1위에 오를 것이 유력하기 때문에 포르투갈은 H조 1위로 16강에 오르는 것이 유리하다.

산투스 감독은 “부상이 있는 선수들은 검사를 받아봐야겠지만, 다음 경기에서 선수 구성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며 “선수들은 다음 경기에서도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고, 나는 우리 선수들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것으로 믿는다”며 한국 전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 밝혔다.

한편, 한국과 포르투갈의 경기는 오는 12월 3일 자정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