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카카오·KT 등 6개사, 내년까지 대구서 자율주행 무상 서비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컨소시엄, '달구벌 자율차' 모빌리티 서비스

대구 테크노폴리스 일대부터 운행 시작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카카오모빌리티는 자사가 속한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컨소시엄이 여객·물류 통합형 ‘달구벌 자율차’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를 비롯해 오토노머스에이투지, 한국자동차연구원, KT, 현대오토에버, 뉴빌리티 등 6곳이 포함된 이 컨소시엄은 국토교통부의 2차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자로 최종 선정돼 서비스 출시를 준비해 왔다.

달구벌 자율차 서비스는 대구 지역 주민들에게 내년까지 무상으로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우선 대구 테크노폴리스 일대에서 운행을 시작한다.

1차년도에는 대구 테크노폴리스 10.6㎞ 대상 구간에서 여객 중심의 변동 노선 자율주행 DRT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2차년도에는 운영 구간을 확대해 대구 테크노폴리스~ 국가산업단지~ 연결 노선까지 총 28.2㎞에서 여객 ·물류를 통합한 수요 응답형 자율주행 DRT 서비스와 로봇 배송을 활용한 모빌리티 서비스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데일리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달구벌 자율차는 사전 탑승 신청자에 한해 오늘부터 대구 테크노폴리스 인근 서비스 지역 내 모든 곳에서 무료로 탑승해 볼 수 있다. 평일 오후 14시부터 20시까지 6시간 운영된다. 비상 상황을 대비해 안전 요원이 .운전석에 탑승한다. 온·오프라인 홍보 채널에서 QR코드를 스캔하거나 배너를 클릭해 차량 탑승을 신청한 후 ‘카카오 T’ 앱을 통해 차량을 호출할 수 있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는 이번 사업에서 레벨4 수준의 자율차를 총 8대 제작·운영한다. 1차년도에 승합 자율차 3대, 2차년도에 승합·승용 자율차 5대를 추가로 운영하기로 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여객·물류 통합형 모빌리티 서비스 기획과 플랫폼 구축을 담당한다. 승객 친화적 센서뷰(AVV)를 통해 자율주행 차량이 주변을 어떻게 인식하는지에 관한 정보도 승객들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KT는 인프라 구축,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서비스를 제공하며, 현대오토에버는 자율주행 C-ITS 인프라 구축을 맡는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자율주행 관제 시스템 구축을, 뉴빌리티는 배송로봇(3대) 운영과 자율주행 로봇배송 서비스를 담당한다.

한지형 오토노머스에이투지 대표는 “국토부와 대구시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세계 최초의 여객 물류 통합 자율주행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국내에서 가장 안전하고 이용하기 편리한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를 온전히 체감하실 수 있도록 서비스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성욱 카카오모빌리티 미래이동연구소 부사장은 “이번 달구벌 자율차는 여객과 물류 서비스를 통합해 운영하는 새로운 서비스 모델로, 자율주행 상용화에 한 걸음 더 다가갈 것”이라며 “카카오 T 플랫폼 기술과 서비스 운영 역량을 결집해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파트너사들과 함께 더 많은 시민들이 자율주행 서비스를 경험하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