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망치소녀’, 오는 12월 정식 서비스 버전 예고…유저들 요청 적극 반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망치소녀’가 게임성을 향상한 정식 서비스 버전을 예고했다.

29일 오락소프트(5RockSoft, 대표 석찬익)는 오는 12월, 자사에서 개발 및 서비스 중인 방치형 캐주얼 액션 게임 ‘망치소녀(Hammer Girl)’에 신규 업데이트를 반영하며 콘텐츠 강화와 게임 밸런스, 보상 방안 수정 등 대대적으로 게임성을 향상한 정식 서비스 버전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락소프트 측은 오는 12월 중으로 정식 서비스 버전 업데이트를 단행하며 대규모 게임 밸런스 수정부터 미션을 클리어하면 획득할 수 있는 체계적인 보상안 전달, 신규 콘텐츠 추가, 그리고 유저들이 망치와 구슬을 활용한 자원 수집이 한결 용이하도록 유저 인터페이스(UI)를 새롭게 리뉴얼할 계획이다.

오락소프트 관계자는 “신규 업데이트를 준비하면서 신경을 기울인 부분이 기존 서비스에서 부족한 점을 개선하기 위해 유저들의 요청 사항을 적극 반영한 부분이다”라고 언급하며 “오는 12월 내로 정식 서비스 버전을 선보이며 유저들이 많이 방문하도록 게임 알리기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게임성을 지속해서 강화해 글로벌 서비스도 근시일 내로 실시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망치소녀는 올해 상반기에 공개된 방치형 캐주얼 액션 게임으로, 망치와 구슬을 이용해 자원을 채집하고 장비를 강화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게임으로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방치형 게임이다.

주인공인 망치소녀의 캐릭터성을 돋보이게끔 다양한 색상의 베리에이션이 가능하며, 한복과 바니걸 등 여러 코스튬도 준비돼 있다.

특히, 전투 중심으로 전개되는 기존 방치형 게임과 달리 재료를 수집해 최고의 망치를 제작하는 단계적 성장 과정부터 매주 갱신되는 스코어 랭킹에 도전하여 최고의 점수와 망치를 제작하는 요소에 이르기까지 색다른 기획들이 유저들에게 흥미롭게 자리하고 있다.

오락소프트는 망치소녀 이후 그동안 개발한 차기작도 공식 발표했다. 12월 내로 오염된 바다를 탈출해 깨끗한 환경의 바다로 이동하는 물고기의 여정을 담아낸 하이퍼 캐주얼 장르 터치 게임 ‘점핑 피쉬’를 선보일 예정이다.

각종 인디 게임 데모 데이에 참여해 입상한 ‘망치소녀’와 ‘점핑 피쉬’ 2종의 정식 서비스 버전을 12월 중으로 공개할 예정이며, 오는 2024년 정식 서비스를 목표로 메타버스 플랫폼 ‘메타 플레이스’의 개발에 박차를 가해 기업의 성장을 도모하는 데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사진=오락소프트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