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규성, 새로운 영웅의 탄생" 일본마저 사로잡은 폭발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박윤서 기자) "새로운 영웅이 탄생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조규성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 최전방 원톱으로 선발 출격했다.

진가를 발휘했다. 조규성은 팀이 0-2로 끌려가던 후반 13분 이강인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하며 골문을 갈랐다. 이번 대회 한국의 첫 골이자 추격을 알리는 신호탄이었다.

조규성은 기세를 이어갔다. 불과 3분 뒤 이번엔 김진수의 크로스를 헤더로 골망을 흔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경기 흐름을 완전히 빼앗았다.

하지만 조규성의 퍼포먼스는 빛이 바랬다. 후반 23분 가나 쿠두스에 골을 헌납하며 결국 2-3 패배를 떠안았다.

일본 또한 조규성의 활약상을 조명했다. '스포츠호치'는 28일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손흥민이 수비수 2명에게 철저히 마크 당하며 기회를 만들지 못한 가운데 새로운 영웅이 탄생했다"라며 조규성을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매체는 "우루과이전 이후 '꽃미남', '한류스타'로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조규성은 SNS 팔로워가 20배나 늘었다"면서 "K리그 득점왕 조규성이 흐름을 바꿨다. 이강인의 크로스를 머리로 골을 넣었고 3분 후 크로스를 다시 머리로 맞춰 골망을 흔들며 동점을 만들었다"라고 전했다.

이날 조규성은 새로운 역사를 쓰기도 했다. 한국 선수 최초로 월드컵에서 멀티골을 터트린 주인공이 되었다. 국제 무대에서 폭발한 조규성의 잠재력은 패배 속 한국의 위안거리였다.

경기 후 조규성은 방송 인터뷰에서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불사 질러 뛰었다. 한국에서 응원하고 늦은 시간까지 지켜본 팬들에게 너무 죄송하고 아쉽다"면서 "한 경기가 남았으니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선수들과 열심히 하겠다.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면 실망시키지 않는 경기도 보답하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한국은 내달 2일 H조 1위 포르투갈(2승)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한국이 조규성을 앞세워 극적인 기적을 연출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엑스포츠뉴스


사진=AP/연합뉴스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