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타르월드컵] 韓월드컵 새 역사 쓴 조규성, 그가 걸어온 길의 의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조규성이 선제골에 이어 동점 헤더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정재호 기자 = 한국 남자축구대표팀이 반드시 이겨야 했을 가나전을 잃었지만 성과가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다. 한국 축구를 이끌어갈 영건 스트라이커 조규성(24·전북 현대)의 재발견이 가나전을 통해 이뤄졌다. 조규성은 가나전에서 한국 선수로는 역대 최초로 월드컵 본선 멀티 골(한경기 2골 이상)의 새 역사를 창조했다.

조규성은 28일(현지시간) 끝난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가나와 2차전에서 후반 혼자서 2골을 몰아쳤다. 두 골 모두 절묘한 움직임에 이은 헤딩슛이었다. 대표팀이 2-3으로 패해 빛이 바랬지만 한국 선수의 월드컵 첫 본선 한 경기 2골이 작성되는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한국 축구 새 역사를 썼음에도 조규성은 환하게 웃지 못했다. 그는 "선수들뿐 아니라 감독님, 코치님들까지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보자고 했다"며 "이렇게 한국에서 많이 응원해주시고 늦은 시간까지 지켜봐 주신 팬들에게 너무 죄송하고 아쉽다"고 밝혔다.

188cm 장신 공격수인 조규성은 스스로가 "별 볼일 없던 선수였다"고 회상할 만큼 아마추어 시절 주목을 받지 못했다.

조규성은 광주대학교 출신이다. 심지어 당시에는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았다. 그를 탈바꿈시킨 건 이승원 광주대 축구부 감독이었다.

조규성은 대학 1학년 때까지 수비형 미드필더로 뛰었고 2학년 때 새로 부임한 이승원 감독이 그를 최전방 공격수로 만들었다. 미드필더로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던 조규성은 스승의 안목 덕분에 자신의 능력을 십분 끌어올릴 수 있었다.

이후 조규성은 스트라이커로는 보기 드물게 왕성한 활동력을 자랑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수비형 미드필더 출신이기에 가능한 일이다. 이번 월드컵을 거치면서는 깜짝 스타로 발돋움했다. 잘 생긴 외모로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서는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중이다.

조규성은 주목받지 못하는 그늘에서 묵묵히 축구 선수로 꿈을 키워가는 많은 새싹들에게 새로운 롤 모델로 떠올랐다. 조규성은 "나도 솔직히 별거 없는 선수인데 월드컵이라는 세계적 무대에서 골도 넣었다"며 "끝까지 자신을 믿고 열심히 꿈을 위해 쫓아가면 이런 무대에서도 골을 넣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린 선수들도 꿈을 갖고 열심히 하면 된다"며 "지금은 이런 세계적 무대에서 골을 넣을 수 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그런 마음뿐"이라고 덧붙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