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유리 母, 사린 지하철 테러 피해 막은 사연은?(‘다크투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세계다크투어. 사진 ㅣ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전역을 뒤흔든 사이비 종교 옴진리교의 모든 것을 공개한다.

30일 방송되는 JTBC ‘세계 다크투어’(기획 성치경, 연출 오재승)에서는 잘못된 종교적 신념으로 인해 무고한 시민들의 목숨을 빼앗은 도쿄 지하철 사린 테러 사건을 통해 일본 최악의 사이비 종교 옴진리교에 대해 살펴본다.

이날 다크투어 버스에는 열정 가득한 일일 다크투어리스트 사유리가 함께한다. 평소 ‘세계 다크투어’의 열혈 시청자였다던 그는 ”쓰나미 때 저는 왜 안 불렀어요?“라며 장난 섞인 섭섭함을 토로하는 한편, 누구보다 여행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인다.

사유리와 함께 다크투어 버스를 찾은 프로파일러 표창원 다크가이드는 여행 시작 전 ”마음을 단단히 먹어야 한다“는 경고로 경각심을 일깨운다. 여느 때와 다름없이 복잡한 출근길 지하철 안에 갑작스레 독가스 사린이 퍼지면서 사람들이 위험에 빠진 것. ”모두 대피하세요“라는 역무원의 다급한 목소리가 투어버스에 울려 퍼지면서 당시의 심각성을 체감케 한다.

옴진리교가 테러에 사용한 ‘사린’은 독성이 청산염의 500배에 이를 뿐만 아니라 2차 세계대전 당시 치명적인 위험성으로 인해 학살자조차 사용하지 않았던 맹독성 신경가스였다. 이날 사고로 인해 14명의 사망자와 6300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사건 발생 당시 지하철역 근처에 살고 있었던 사유리와 그녀의 가족들 역시 사건의 여파를 피해갈 수 없었다고 전해 충격을 더한다. 특히 사유리는 “우리 엄마도 지하철 타려고 했다”며 간발의 차이로 가스 테러를 피해간 어머니의 사연을 비롯해 자신이 보고 경험했던 옴진리교의 행태를 직접 밝히며 현장감을 배가시킬 예정이다.

가스 테러의 주범인 옴진리교 신도들의 충격적인 일상도 낱낱이 드러난다. 교주의 지시 아래 행해졌던 엽기적인 수행 방법과 고가의 금액으로 판매된 수행 용품까지 기이한 신도들의 생활 방식을 본 다크 투어리스트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