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알고도 공략당한 측면 수비…포르투갈은 더 유기적이고 세밀하다[도하 SS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대표팀이 28일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상대 모하메드 살리수에 실점을 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2022. 11. 28.도하(카타르)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도하(카타르)=박준범기자] 알고도 가나의 측면 공격에 당했다. 축구대표팀 벤투호의 조별리그 마지막 상대 포르투갈은 더 강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8일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전반 초반 주도권을 잡았는데, 가나의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특히 가나가 이번 대회에서 주요 공격 루트로 삼은 왼쪽 측면을 제어하지 못했다.

가나는 모하메드 쿠두스(아약스)를 활용한 다소 단순하지만 파괴력 있는 공격을 즐겨왔다. 1차전 포르투갈전에서도 쿠두스가 돌파해낸 왼쪽 측면에서 2골을 뽑아냈다. 특히 쿠두스는 벤투호의 경계 대상 1호였다. 선제골은 세트피스 상황이었는데 왼쪽 측면 공격을 시도하다 얻어낸 파울에서 비롯됐다. 이후 2실점 역시 모두 측면 공격에서 비롯됐다. 사실상 가나의 공격 루트를 알고서도 전혀 막지 못한 셈이다.

스포츠서울

브루노 페르난데스(앞쪽)가 28일 우루과이전에서 선제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도하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제는 다음이다. 대표팀의 3차전 상대는 포르투갈이다. 포르투갈은 이미 2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다소 힘을 뺄 수도 있으나, 가나의 공격보다 한층 더 유기적이고 세밀한 건 부정할 수 없다. 그 중심엔 브루노 페르난데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주앙 펠릭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있다. 현재 포르투갈 선수단에는 속도를 장점으로 하는 전문 윙어가 없다. 그렇다고 포르투갈의 측면 공격이 위협적이지 않은 건 아니다.

포르투갈의 조별리그 2경기만 봐도 알 수 있다. 속도는 가나에 비해 떨어질 수 있으나, 굉장히 세밀하고 정확성이 높다. 포르투갈은 1차전 가나전에서 역습 2번으로 2골을 만들어냈다. 페르난데스의 키패스를 공격수들이 원샷원킬로 득점으로 연결했다. 우루과이전에도 포르투갈은 페르난데스와 펠릭스는 위치를 가리지 않고 1~2선을 오갔다. 라인 브레이킹을 계속해서 시도하며 우루과이 수비진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페르난데스는 멀티골까지 쏘아 올리는 결정력도 선보였다.

포르투갈의 측면 공격은 가나와는 차원이 다르다. 셀 수도 없는 전환 패스가 오가고, 창출되는 공간을 적절하게 활용한다. 보다 유기적이고 세밀한 포르투갈의 공격을 어떻게 막아내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beom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