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르투갈 감독 “브라질 피하기 위해 다음 경기도 최선 다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포르투갈 대표팀의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이 29일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우루과이와의 경기 중 생각에 잠겨 있다. 알다옌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포르투갈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이 16강 진출이 확정됐음에도 16강에서 브라질을 만나는 경우를 피하기 위해 한국전에서도 큰 선수 구성 변화 없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산투스 감독은 29일 카타르 알다옌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H조 2차전 우루과이전 뒤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브라질은 16강 말고 그다음에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포르투갈은 이날 우루과이에 2-0으로 승리하며 한국과의 3차전 결과에 상관없이 16강에 선착했다. 승점 6점, 골득실 3을 쌓은 포르투갈은 H조 1위에 올랐다. H조 2위는 승점 3점 골득실 0의 가나, 3위는 한국(승점 1점·골득실 -1), 4위는 우루과이(승점 1점·골득실 -2)다.

H조 1위는 G조 2위와, H조 2위는 G조 1위와 16강에서 만난다. 강력한 우승 후보인 브라질은 2승, 승점 6점으로 G조 1위가 유력하다.

다만 포르투갈은 한국전에서 패하면 조 1위를 보장할 수는 없다. 산투스 감독은 조 1위로 진출하기 위해 한국전 주전 선수에게 휴식을 주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 우리는 조 1위 확정은 아니다. 우리는 계속해서 발전해야 한다. 팀의 조합을 고민하고 상대가 우리 페널티 지역 안까지 침투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산투스 감독은 이어 “부상이 있는 선수들은 검사를 받아봐야겠지만, 다음 경기에서 선수 구성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며 “선수들은 다음 경기에서도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고, 나는 우리 선수들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거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에 대해서 그는 만족감을 드러냈다. 산투스 감독은 “초반 20분은 매우 어려운 경기였다. 상대가 우리를 강하게 압박했다. 하지만 우리는 공간을 찾아냈고, 경기를 지배하며 좋은 기회를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2연승으로 16강에 진출한 데 대해선 “정확히 우리가 원했던 바다. 우리 팀은 구성이 잘 됐고 하나로 뭉쳐졌다”며 “우리를 향한 질문에 대해 우리는 답을 내놨다”고 평가했다.

김경학 기자 gomgom@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