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월드컵] K리그 심판이 본 ‘코너킥 패싱’, “PK 제외하곤 주심 재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허윤수 기자] 맹렬히 추격했던 벤투호를 멈춰 세운 건 주심의 허무한 휘슬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석패했다.

1무 1패를 기록한 한국(승점 1)은 조 최하위로 떨어졌다. 최종전 포르투갈전에서 승리한 뒤 다른 팀의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한국의 초반 흐름은 좋았다. 경기를 장악하며 많은 기회를 만들었다. 경기 후 가나의 오토 아도 감독까지 “초반 10분에 많은 기회를 내주며 어려움을 겪었다”고 밝힐 정도였다.

하지만 결정력에서 가나가 앞섰다. 전반 24분 프리킥에서 시작된 혼전 상황을 선제 득점으로 연결했다. 34분에는 크로스를 통해 한 골을 더 추가했다.

한국은 포기하지 않았다. 후반전 교체 투입된 이강인을 필두로 맹추격에 나섰다. 후반 13분 상대 공을 뺏어낸 이강인이 정확한 택배 크로스로 조규성의 만회골을 도왔다.

기세를 탄 한국은 3분 뒤 조규성이 김진수의 헤더를 다시 한번 머리로 마무리하며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최종 승자가 되진 못했다. 후반 23분 모하메드 쿠두스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무릎을 꿇었다.

아쉬움이 남은 건 경기 막판 나왔다. 한국이 코너킥을 얻었다. 가나 선수가 넘어졌던 시간을 포함하면 마지막 기회로 여겨졌다. 그러나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종료 휘슬을 불며 코너킥 기회를 주지 않았다.

주장 손흥민을 비롯해 김영권, 이강인은 주심에게 달려가 격렬하게 항의했다. 벤투 감독도 마찬가지였다. 테일러 주심은 벤투 감독에게 레드카드를 꺼내며 상황을 마무리 지었다.

퇴장당한 벤투 감독을 대신해 기자회견에 참석한 세르지우 코스타 코치는 “코너킥 상황은 공평하지 않았다. 동점골을 넣을 기회를 박탈당했다”라며 불만을 쏟아냈다.

테일러 주심의 판정은 옳았을까. 현재 K리그에서 활동 중인 A 심판은 “아쉬운 경기였다”면서 “추가시간의 추가는 주심의 재량이다. 페널티킥 상황이 아니기에 더 그렇다. 페널티킥을 제외한 상황은 주심이 종료시킬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결과적으로는 오심이 아닌 셈. 하지만 진하게 남는 아쉬움은 쉽게 떨쳐버릴 수 없다.

황의조는 “코너킥도 하나의 기회다. 그런 기회를 살리려고 끝까지 했다”라며 매 순간이 간절했던 마음을 전했다. 세르지우 코치도 “선수들 입장에선 노력이 물거품이 된 것이다. 정의감을 느꼈어야 했지만, 실망감을 느낀 거 같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