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또 ‘경우의 수’ 계산할 시간...무조건 포르투갈 잡아라 [카타르 라이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멀티골을 터트리며 우루과이전 2대0 승리를 견인한 브루노 페르난데스(오른쪽).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의 최강팀 포르투갈이 벤투호의 목숨을 살려줬다. 동시에 벤투호는 그 최강팀 포르투갈을 꺾어야 하는 막중한 임무도 부여받았다.

포르투갈은 29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루시알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H조 2차전에서 2대0 승리를 거두며 2연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에이스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간만에 국가대표팀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내며 2골을 터트려 승리의 주역이 됐다. 사실상 조 1위까지 확정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브루노 페르난데스는 후반 9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무소속)의 머리를 겨냥해 크로스를 올렸는데 호날두에 맞지 않은 채로 골문으로 빨려들어가는 행운의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 과정에서 호날두는 자신이 골을 넣은 것마냥 기뻐했지만 FIFA는 이 골이 페르난데스의 골이라고 정했다. 기분 좋은 월드컵 데뷔골을 기록한 페르난데스는 후반 막판 자신이 얻어낸 패널티킥까지 성공시키며 멀티골을 완성했다. 종료 직전 발리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가며 해트트릭을 기록하지 못한 것이 옥에 티로 남았을 뿐이다.

이로서 포르투갈은 2승으로 승점 6점을 확보했고, 한국을 꺾은 가나가 1승 1패로 승점 3점 2위에 올랐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모두 1무 1패지만 한국이 득실차에서 앞서 3위를 차지했다.

이제 벤투호로서는 고민할 부분이 많지 않다. 그저 벤투 감독의 고국이기도 한 포르투갈을 전력을 다해 꺾는 수밖에 없다. 한국은 포르투갈을 이기지 못하면 그대로 탈락이고, 승리한 후에는 동시에 열리는 우루과이-가나전의 결과까지 체크해야 한다.

물론 한국이 강팀 포르투갈을 꺾는다는 전제 자체가 어렵지만 일단 승리를 했다는 가정 하에 생각을 해야한다. 가나가 3차전에서 우루과이를 꺾을 경우에는 포르투갈과 가나까지 2팀이나 2승 고지에 올라서면서 한국은 포르투갈을 꺾어 승점 4점을 확보하고도 탈락하게 된다.

우루과이와 가나가 무승부를 거둔다면 가나와 득실차를 따지게 되는데, 포르투갈을 상대로 두 골차 이상의 승리를 거둬야 한다. 마치 4년전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독일을 2점차로 꺾어야만 했던 상황과 유사해지는 것이다.

마지막 남은 경우인 우루과이가 가나를 이기는 상황. 그 때는 우루과이와의 비교가 필요하다. 두 팀이 모두 1승 1무 1패가 되기에 승점 이후를 따져야 한다. 일단 2차전까지 골득실은 한국이 -1 우루과이가 -2로 1점 유리하고, 그 다음 지표인 다득점도 2차전까지 한국이 2골, 우루과이가 0골이라 한결 유리하긴 하다.

가장 최상의 시나리오는 같은 1무 1패인 우루과이의 1골 차 승리가 될 전망이지만 축구는 알 수 없는 노릇이다. 결국 진인사 대천명이다. 최선을 다한 뒤 결과를 받아들이는 것이 카타르에서 벤투호가 해야할 마지막 일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