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속의 북한

美, ‘김정은 딸 등장’ 질문에 “육아방식에 할 말 없어…北위협 심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그들의 노력을 평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7일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성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특히 이번 기념촬영에 “경애하는 총비서 동지께서 존귀하신 자제분과 함께 촬영장에 나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 18일 ICBM 발사장에서 처음 공개했던 둘째 딸과 이번에도 손을 꼭 잡고 등장했다.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백악관은 28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장 등에서 자신의 둘째 딸을 공개한 데 대해 말을 아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의 딸 공개 배경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김정은의 육아 방식에 대해서 내가 말할 수 없다. 그에 대해서는 말할 게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진지하게 말하면, 그 사람은 한반도뿐만 아니라 역내 불안정을 초래하는 군사 능력을 계속 진전시키고 있다”며 "전에도 말한 대로 조약에 따른 동맹국 7개 가운데 5개가 인도·태평양 지역에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위협에 대해서는 “우리는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면 그것이 우리가 정보 수집 능력을 개선하고 일본 및 한국과 양자 또 3자간 협력하고 있는 이유”라며 “북한은 일본과 한국의 방위를 각각 돕는 중대한 안보 공약을 우리에게 부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의 방어 능력을 진전시키기 위해 양국 정상과 G20 때 만났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서는 “우리는 김정은이 언제든지 핵실험을 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해 왔다"고 답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