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마스크 투혼'에도 넘지 못한 가나…패배에 주저앉은 손흥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서 2-3 패배



(알라이얀=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마스크 투혼'에도 간절히 바라던 승리를 따내지 못한 손흥민(30·토트넘)이 그라운드에 털썩 주저앉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으로 석패했다.

손흥민은 우루과이와 1차전(0-0 무)에 이어 이날도 얼굴을 보호하는 검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경기에 나서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패배를 막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