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속의 북한

美, '김정은 딸' 질문에 "육아방식엔 할 말 없다…北위협 심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커비 백악관 NSC조정관 "김정은, 언제든 핵실험 할 수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ICBM 공로자들과 기념사진…둘째딸 또 동행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그들의 노력을 평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7일 김 위원장이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성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시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특히 이번 기념촬영에 김 위원장이 "자제분과 함께 촬영장에 나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 18일 ICBM 발사장에서 처음 공개했던 둘째 딸과 이번에도 손을 꼭 잡고 등장했다. 2022.11.27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장 등에서 둘째 딸을 공개한 가운데 미국 백악관은 북한의 도발에 따른 위협과 그에 대한 대응을 강조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28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딸 공개 배경에 대한 질문에 "김정은의 육아 방식에 대해서 내가 말할 수 없다. 그에 대해서는 말할 게 없다"고 답했다.

이어 "진지하게 말하면, 그 사람(the man)은 한반도뿐만 아니라 역내 불안정을 초래하는 군사 능력을 계속 진전시키고 있다"면서 "전에도 말한 대로 조약에 따른 동맹국 7개 가운데 5개가 인도·태평양 지역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위협에 대해 "우리는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그것이 우리가 정보 수집 능력을 개선하고 일본 및 한국과 양자 또 3자간 협력하고 있는 이유"라면서 "북한은 일본과 한국의 방위를 각각 돕는 중대한 안보 공약을 우리에게 부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의 방어 능력을 진전시키기 위해 양국 정상과 G20(주요 20개국) 때 만났다"면서 G20 정상회의 계기의 한국 및 일본과의 양자·3자 회담을 개최한 것을 거론했다.

커비 조정관은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김정은은 언제든 핵실험을 할 수 있다고 믿는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soleco@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