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갑질 의혹' 반박한 츄+멤버 9人도 계약해지설…이달소vs블록베리 파국 치닫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공미나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의 제명 조치 이후 처음 입을 열었다. 이 가운데 남은 멤버 중 9명도 츄와 마찬가지로 소속사를 상대로 법적 분쟁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지며 이달의 소녀와 블록베리의 갈등이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츄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저도 일련의 상황에 대하여 연락받거나 아는 바가 없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면서 "분명한 것은 팬분들께 부끄러울 만한 일을 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소속사의 제명 조치 이후 3일 만이다.

이어 "앞으로 입장이 정해지는 대로 다시 한번 말씀드리겠다"며 "걱정해 주시고 믿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자신을 지지해준 이들에게 마음을 표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이하 블록베리)는 지난 25일 "최근 당사 스태프를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제보가 있어 조사한바 사실로 드러나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에게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라며 "당사는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츄의 퇴출 소식이 전해진 후 업계 관계자들이 앞다퉈 블록베리의 주장에 반박하며 츄를 응원했다. 이달의 소녀 멤버 현진도 팬 커뮤니티 플랫폼에서 분노를 토로하며 츄를 감쌌다.

여론이 츄 쪽으로 기울자 블록베리는 "츄의 변경된 거취와 퇴출 사유를 설명하는 것이지 츄의 갑질을 폭로하는 목적으로 한 글이 아니다"라며 "해당 사실 관계와 관련해 억울한 일이 있거나 바로잡고 싶은 것이 있다면 당사자분들이 직접 밝혀야 할 문제"고 재차 입장을 냈다.

그러면서 "향후 이번 팬 공지글과 관련한 근거 없는 추측성 보도나 당사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악플 및 루머를 자제해 주기실 부탁드린다"며 "당사는 폭언 및 갑질 관계 등과 관련하여 츄와 피해자분이 동의한다면 이에 대한 내용과 증거 제공에 협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

츄와 소속사의 갈등설은 1년 전부터 이어졌다. 지난해 츄가 소속사로부터 제대로 정산 받지 못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졌고, 지난해 말에는 블록베리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후 츄는 일부 승소판결을 받았으나 소속사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이휴 츄는 월드투어 등 일부 스케줄에서 배제되는가 하면, 츄가 블록베리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 폭로 글과 소속사 이적설까지 나돌며 불안정한 상황이 이어졌다. 이후 츄가 자신을 대표이사로 한 개인 회사를 설립했다는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이달의 소녀 11명의 멤버 중 비비와 현진을 제외한 9명(희진, 하슬, 여진, 김립, 진솔, 최리, 이브, 고원, 올리비아 혜)도 블록베리를 상대로 전속 계약 효력을 정지해달라고 가처분 신청을 접수하는 등 법적 분쟁에 들어간 사실이 알려져 관심을 모았다.

블록베리 측은 이와 관련 "사실 무근"이라고 즉각 부인했지만, 끊임 없는 잡음 속 이달의 소녀와 블록베리는 더 이상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넌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