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화물연대 총파업

화물연대 총파업 6일째 '택배'는 영향 없다는데…배경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택배업계 "소비자 접점 택배기사 파업과 무관, 영향 없다"

대형트럭 기사도 극히 일부 참여…장기화땐 파업 동조 우려

뉴스1

경기도 광주시 CJ대한통운 성남터미널에 택배들이 쌓여있다.(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총파업이 6일째 맞았지만 택배업에 끼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다.

29일 CJ대한통운, 롯데글로벌로지스, 한진 등 주요업체들에 따르면 택배업계는 화물연대 총파업의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 이들은 올해 6월 화물연대 총파업 때도 택배업계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어왔다.

화물연대와 별개인 전국택배노조가 파업하지 않은 것이 첫 번째 이유다. 소비자와 접점이 있는 택배기사들은 이번 파업과 무관하다.

두 번째로 물류 터미널과 터미널을 잇는 간선 차량(대형 화물트럭) 기사들 중 일부가 파업에 동참할 수 있지만, CJ대한통운·한진·롯데택배 등은 노조에 소속된 기사 수는 극히 일부라고 설명한다.

간선차량 기사들은 또 개인사업자들이어서 대부분은 화물연대 총파업에 신경 쓸 여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터미널을 잇는 간선 차량이 일제히 멈추면 택배망 전체가 마비될 수 있지만 극히 일부만 노조 소속이어서 영향이 극히 제한적이라는 것이다.

업체 한 관계자는 "화물연대 총파업에 따른 택배업계 영향은 없다"며 "간선 차량 기사들 중 노조에 가입한 비중은 3000대 중 10대 수준에 불과하다. 노조 소속 기사들이 이번 파업에 참여할지도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다른 업체 관계자도 "영향이 없다"며 "간선차량 기사들은 개인사업자분들이고 차량 운행을 계속해야 해 거래업체를 바꾸는 것조차 쉽지 않다. 한 곳과 장기 계약을 맺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뉴스1

서울 송파구 복합물류센터에서 작업을 앞둔 화물 운송차량.(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물연대 파업이 장기화하면 연쇄효과를 부를 수 있다는 일부 우려 섞인 반응은 있다.

간선차량 일부만 파업에 참여한다고 해도 원활한 배송흐름을 유지하기 위해선 즉각 빈 자리를 채워야 해 택배사의 단기 계약 비용이 커질 수 있다.

택배노조가 화물연대 총파업에 동조해 부분파업에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실제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조는 전날 '화물연대 파업은 정당하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지지의사를 표명했다. 택배노조는 "안전운임제를 택배·배달 등으로 전면 확대하라"고 주장했다.

ideaed@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