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현중, 우울증·공황장애 고백…"약 처방받아 입대"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뜨겁게 안녕' 28일 방송

뉴스1

MBN '뜨겁게 안녕'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그룹 SS501 출신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뜨겁게 안녕'에서 우울증, 공황장애로 힘들었던 시기를 고백했다.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뜨겁게 안녕'에서는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안녕하우스'를 찾아왔다.

이날 김현중은 5년에 걸친 전 여자친구와의 법적공방 사건을 언급하며 당시 우울증과 공황장애 등으로 여러 약을 먹었다고 고백했다. 김현중은 "외부에 나간다는 건 상상할 수 없었고, 집에서 시계만 보며 하루가 갔다, 이런 생활 하고 있을 때 입영통지서를 받았다"라고 부연했다. 미룰 수 없었던 입대에 사건이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약을 처방받고 입대를 했다고.

김현중은 외부와 단절돼 극도로 불안해져 최악까지 생각했다며 심적 불안과 공황장애로 힘들었던 군 생활을 털어놨다. 이에 훈련병 때는 잠드는 데 일주일이 걸렸다고.

김현중은 "저를 걱정스러운 눈으로 봐주신 행보관님이 단순노동을 시키셨다"라며 힘들었던 군 생활을 버틸 수 있게 도와준 행보관을 언급했다. 배추 80㎏ 자르기, 계란 2000개 까기 등의 일을 기계적으로 하며 약도 중단하게 됐다고. 더불어 행보관은 김현중을 위해 외부 소식을 차단했고, 이에 김현중은 휴가도 6개월 만에 나갔다고 덧붙였다. 김현중은 "은인 같은 분이다, 제대 후 일 년에 한 번 여행도 같이 간다"라고 말했다.

김현중은 군 생활 중, 공중전화 옆 부스에서 후임이 직접 헛소문을 퍼뜨리는 걸 듣기도 했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더불어 부대까지 찾아와 돈을 빌려달라는 친구에게 회사에 돈을 빌려서 줬지만, 연락 두절된 상황, 전 매니저의 배신 등을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한편, MBN '뜨겁게 안녕'은 이별 또는 새로운 시작을 하려는 게스트들이 '안녕하우스'에 방문해 가장 아름답고 뜨거운 이별, 그리고 새 출발을 하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