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책한 김진수 "내 잘못된 판단으로 실점, 마음이 무겁다"[도하 SS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진수가 28일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넘어져 있는 손흥민을 일으켜 세우고 있다. 2022. 11. 28.도하(카타르)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도하(카타르)=박준범기자] “내 잘못된 판단으로 실점. 마음이 상당히 무겁다.”

김진수(전북 현대)는 28일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 가나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경기에서 왼쪽 측면 수비수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다만 대표은 가나에 3실점하며 무너졌다.

김진수는 이날 전반 34분 모하메드 쿠두스에게 실점하는 장면에서 맨마킹을 놓쳤다. 두 번째 실점의 빌미가 됐다. 김진수가 스스로를 자책하고 있다. 김진수는 “실점하는 장면에서 내가 잘못된 판단했다. 상당이 마음이 무거운 상태”라고 고개를 떨궜다.

하지만 후반 13분 조규성의 득점으로 대표팀은 추격을 시작했다. 그리고 3분 뒤 김진수는 정확한 왼발 크로스로 조규성의 동점골을 도왔다. 공격적인 움직임이 동점골의 발판을 놨다. 김진수는 “지고 있었기에 공격적인 움직임이 필요했다. 공간으로 빠져들어가는데 (손)흥민이 패스가 좋았고 (조)규성이도 좋은 위치에 있었다. 득점왕을 했던 친구니까 잘 올려주면 충분히 득점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규성이에게 축하한다고 말해주고 싶다”라면서도 “내가 보기에 나는 팀에 도움이 되지 않았다. 가장 속상하고, 경기에 패한 것도 속상하다”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김진수가 28일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세 번째 골을 허용한 후 허탈해하고 있다. 2022. 11. 28.도하(카타르)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8년을 기다려 선 월드컵 무대다. 김진수는 “힘들었던 건 사실이다. 하지만 내가 월드컵을 기다린 시간이 있었기에 힘들다는 게 크게 와닿지는 않았다”라고 덤덤하게 말한 뒤 “겉으로 티가 났을지 모르겠지만, 언제 다시 올지 모르는 기회였다. 내가 하고자하는 경기도 중요했지만, 간절하게 뛰려고 했다. 잘 됐는지는 모르겠다”고강조했다.

2경기 1무1패다. 16강 진출을 위해선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무조건 꺾어야 한다. 김진수는 “무조건 (포르투갈을) 이겨야 하는 상황이다. 마지막까지 선수들이 보여준 모습처럼 최선을 다하는 게 팬들에게 보답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의지를 다졌다.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