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현중 "오디션 때 노래 한 소절도 안 부르고 합격" (뜨겁게 안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오디션 당시 비하인드를 전했다.

28일 방송된 MBN '뜨겁게 안녕' 4회에는 '안녕하우스'의 호스트로 김현중이 출연했다.

이날 김현중은 안녕하우스를 찾은 이유를 밝히면서 직접 만든 요리를 함께 먹고, 공연을 하고 싶다고 입을 열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제가 원래 (은지원) 형이랑 같은 회사에서 아이돌로 데뷔했지만, 원래 중학교 때부터 밴드 활동을 했었다"며 "가수가 되려고 기타를 치고 오디션을 봤는데, 일단 춤을 추라고 하더라"고 고백했다. 이에 유진은 "어쩔 수 없다. 비주얼이 아이돌상이다"라고 말했다.

김현중은 "제가 오디션 볼 때 노래를 한 소절도 안 불렀다. 기타를 쳤는데 바로 '합격'이라고 하더라"며 "밴드가 되려면 춤을 춰야한다고 하더라. 어떻게 하다가 가수가 됐고, 제 꿈과 정반대의 길을 가면서 뭔가 젊고 활기를 띌 때 내가 하고 싶은 음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저를 아직도 지켜주는 사람들과 함께 회사를 만들어서 지금 밴드 음악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 '뜨겁게 안녕'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