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치열한 공방전, 포르투갈, 우루과이와 0-0 (전반 종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H조 포르투갈과 우루과이가 치열한 접전을 펼치고 있다.

포르투갈과 우루과이는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에 위치한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을 치르고 있다. 전반전이 종료된 현재 0-0으로 팽팽히 맞서고 있다.

포르투갈은 4-3-3으로 나섰다. 디오구 코스타가 골문을 지켰고 주앙 칸셀루, 후벵 디아스, 페페, 누누 멘데스가 백4를 형성했다. 베르나르두 실바, 후벵 네베스, 윌리잉 카르발류가 중원에 출전했다. 브루누 페르난데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주앙 펠릭스가 3톱으로 출전했다.

우루과이 역시 4-3-3으로 맞섰다. 세르히오 로체트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마티아스 올리베라, 세바스티안 코아테스, 디에고 고딘,호세 히메네스가 수비진을 구축했다. 마티아스 베시노, 로드리고 벤탄쿠르,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고 다르윈 누녜스, 에딘손 카바니, 기예르모 바렐라가 최전방에서 득점을 노렸다.

첫 슈팅은 우루과이가 가져갔다. 전반 2분 카바니와 원투 해스를 주고 받은 올리베라가 왼발로 과감한 슈팅을 때렸다. 하지만 공은 골문을 벗어났다.

포르투갈도 곧바로 응수했다. 호날두가 어깨로 내준 패스를 카르발류가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이어갔으나 슈팅은 골문 위로 높게 떴다.

포르투갈이 몰아붙이고 우루과이가 지키는 양상이 이어졌다. 하지만 포르투갈이 결정적 기회를 만들지 못하면서 0-0 균형이 계속됐다.

전반 32분 우루과이가 오랜만에 기회를 잡았다. 중원에서 공을 끊어낸 후 박스 안까지 몰고 들어간 벤탄쿠르가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맞았으나 슈팅은 골키퍼 품에 안겼다.

포르투갈에 악재가 닥쳤다. 전반 40분 누누 멘디스가 부상으로 쓰러졌다. 경기 도중 스스로 주저 앉아 더 이상 뛸 수 없다는 신호를 보냈다. 결국 하파엘 게레이루가 투입됐다.

치열한 공방전이 이어졌고, 득점 없이 전반전이 종료됐다.

엑스포츠뉴스


사진=PA Wire/연합뉴스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